베트남 언론 "박항서 감독, 스스로 연봉 삭감해야"

2020-04-03 13:42:23

[연합뉴스 자료 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베트남의 한 언론사가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을 향해 고통 분담 차원에서 스스로 연봉을 삭감해야 한다는 보도를 해 논란이 예상된다.



현지 온라인 매체 베트남넷은 2일(현지시간) '박항서 감독의 연봉 삭감, 왜 할 수 없지?'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이 매체는 사설 성격인 이 기사에서 박 감독이 지난 2년간 베트남 축구를 이끌며 훌륭한 성과를 거둔 것 외에도 적지 않은 돈으로 자선활동에 참가, 많은 사람으로부터 존경을 받았다고 시작했다.
또 박 감독이 최근 베트남 조국 전선을 통해 코로나19 방역 기금 5천달러(약 600만원)를 기부해 많은 사람의 존경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현재 국내외 스포츠 상황을 고려할 때 박 감독이 제2의 고향이자 돈과 명예를 가져다준 곳의 어려움이 끝날 때까지 연봉 삭감 등으로 더 많은 책임을 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박 감독의 일이 많지 않다면서 전국의 각 축구 클럽과 선수들이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연봉 삭감을 준비하는데 박 감독이 가만히 있는 것은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일본 축구 대표팀 감독 출신인 니시노 아키라 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고통 분담을 위해 코로나19 기간에 연봉 50%를 삭감하자는 태국 축구협회의 요구를 받아들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축구가 정상화할 때까지 박 감독이 스스로 연봉을 삭감하겠다고 제의할 필요가 있고, 그렇지 않으면 베트남 축구협회가 박 감독과 협의해야 한다고 썼다.
이와 관련해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DJ매지니먼트는 3일 "베트남 축구협회로부터 어떠한 요청도 없었다"면서 "박 감독은 현금기부와 재능기부 등 다양한 기부활동을 해왔으며 앞으로도 베트남 사회에 이바지하는 활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레 호아이 아인 베트남 축구협회 사무총장도 최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박 감독의 연봉은 계약에 따라 지급된다"면서 "이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해서는 안 된다"고 밝힌 바 있다.
박 감독의 지휘 아래 베트남 축구는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4강 신화와 10년 만의 스즈키컵 우승을 달성하는 등 연거푸 역사를 다시 썼다.

또 지난해 1월 있었던 아시안컵에서는 12년 만에 8강에 진출했고, SEA 게임에서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레이스에서도 G조 1위를 굳건히 지키며 '베트남의 국민 영웅'으로 불렸다.
youngkyu@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