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군, '코로나19 SOS' 유출로 항모 루스벨트호 함장 경질

2020-04-03 13:42:57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CVN-71)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태평양에 배치된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CVN-71)의 함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국방부에 SOS를 친 것과 관련해 전격 경질됐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일(현지시간) 미 해군이 이날 루스벨트호의 브렛 크로지어 함장을 경질했다고 국방부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크로지어 함장은 지난달 30일 국방부에 서한을 보내 "승조원 5천명에 대한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조사하기 힘든 상황으로 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괌에 정박 중인 루스벨트호에는 해군 장병뿐 아니라 비행사와 해병대 등 5천명가량이 타고 있는데, 서한을 보낸 시점에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함장이 당국에 승조원들의 하선을 요청했는데, 그의 SOS 서한이 발송 바로 다음날 언론에 공개된 게 문제가 됐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이 최초 보도한 직후 다른 매체를 통해서도 잇달아 보도됐다.
NYT는 "국방부 고위 관리들이 해당 서한이 언론에 유출된 것에 격분했다"고 전했다.
WSJ은 "국방부 관리들은 크로지어 함장이 자신의 고향 매체에 서한을 유출해 경질됐다고 말했다"면서 "그러나 일부 지휘관들은 그의 경질을 반대했고, 경질 소식에 해군 지휘부가 놀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루스벨트호에서는 최소 114명의 승조원이 감염됐다"고 덧붙였다.
토머스 모들리 미 해군장관 대행은 이날 국방부 브리핑에서 크로지어 함장의 경질에 대해 "나의 지시였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전날 브리핑에서 서한을 언론에 유출한 것은 해군 규율 위반이며, 징계를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WSJ은 "루스벨트호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한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으나, 지난달 초 베트남항에 정박했을 때 30명가량의 승조원이 현지 호텔에 머물렀다"고 밝혔다.
이어 "2주전께 최초로 2명의 승조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확진자가 급증했다"면서 "해군은 루스벨트호가 괌에 정박하기 전 최초 확진자 8명을 병원시설로 이송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런 상황에서도 다른 승조원들은 계속해서 선상에 머물렀고 승조원들과 그 가족은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승조원의 가족은 승조원들을 하선시켜 적절한 의료 조치를 제공해야 한다는 크로지어 함장의 서한이 당국에 압력으로 작용했고, 그 탓에 그가 경질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모들리 해군장관 대행은 "크로지어 함장의 서한은 해군이 그가 호소하자 그제야 움직인 것 같은 편견을 조장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크로지어 함장의 경질에 대한 비판을 예상했다면서 "그 결정에 대한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결정과 관련해 백악관과 교감은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모들리 대행은 전날 루스벨트호에서 1천명 정도의 승조원이 하선했으며 2천700명 정도를 수일 내에 하선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경질과 관련, 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형편없는 결정"이라고 비난했다.
바이든은 로이터에 보낸 성명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해군장관 대행은 승조원 보호와 국가안보라는 임무에 충실했고, 이 팬데믹의 시기에 군이 어떻게 대비해야 하는가라는 보다 폭넓은 문제에 제대로 집중했던 지휘관에게 총을 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군은 권력층을 향해 진실을 말하는 것에 대한 오싹한 메시지를 나머지 병력에 전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크로지어 함장이 승조원들을 구하려다 경질됐다는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것에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 전혀, 조금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pretty@yna.co.kr
[https://youtu.be/ffEGfK1VQ-U]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