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 내과의사 사망, 국내 첫 의료진 사례

2020-04-02 15:14:41

자료사진

코로나19에 감염된 50대 내과 의사가 2일 숨졌다. 국내 첫 의료진 사망 사례다.



이날 오전 8시 30분쯤 경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경북 경산시 한 의원의 내과의사 A씨(59)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봉사한 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외래 진료 중 확진환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된 A씨는 지난달 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입원 치료 중이었다.

그는 경북대병원에 입원한 뒤 중환자로 분류돼 신대체요법(CRRT) 치료까지 받다가 사망 전날 심근경색으로 스탠트 삽입 치료를 받았다.

경북대병원측은 "전날 위기를 넘겼지만 결국 관상동맥이 막혀 숨졌다"며 "직접적인 사인은 심근경색"이라고 전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