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발목' KOVO 전반기는 최다 관중, 장충 남매 티켓파워

2020-04-03 09:18:13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조기 종료된 V리그지만, 전반기만큼은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는 우승팀 없이 조기 종료됐다. 5라운드를 기준으로 순위가 결정됐고, 막판 무관중 경기를 펼치면서 전체 관중수는 감소했다. 5라운드 기준으로 지난 시즌 43만4791명에서 약 10% 감소한 39만2331명의 관중수를 기록했다. 남자부는 21만8732명, 여자부는 17만3599명이 배구장을 찾았다.

그러나 1~3라운드 관중수는 총 24만7560명으로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2018~2019시즌에는 1~3라운드 기간 24만987명의 관중수를 기록한 바 있다. 5라운드까지 평균 관중수는 2168명(남자부 2083명, 여자부 2315명)을 기록했다. 라운드별로 직전 시즌과 비교하면, 1라운드에서 1847명이 증가했고, 2라운드에서 66명이 감소했다. 3라운드에선 5391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하지만 4~5라운드 코로나19 직격탄을 피하지 못했다.

이번 시즌 이번 시즌 남자부에서 가장 많은 관중이 찾은 경기는 지난해 12월 1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 삼성화재의 경기다. 총 4165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았고, 남자부 최다 관중 5경기 중 우리카드가 4경기를 차지하면서 정규리그 1위의 티켓파워를 발휘했다.

여자부 최고 관중 경기는 지난해 10월 27일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의 경기로, 총 4843명의 관중이 운집했다. 또한 여자부 최고 관중 5경기 중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이 각각 3경기씩 포함되며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