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웅 10실점-안치홍 4타점' 롯데 청백전, 원정팀 10대1 승리

2020-04-03 13:44:29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롯데 자이언츠 박세웅이 청백전에서 난조를 보였다.



박세웅은 3일 김해 상동구장에서 열린 청백전에서 홈팀 선발 투수로 나서 3⅓이닝 동안 8안타(2홈런) 4볼넷 3탈삼진 10실점을 기록했다. 총 77개의 공을 던진 박세웅은 1-10으로 뒤진 4회초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김민수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날 박세웅은 다양한 구종을 실험했다. 직구와 체인지업을 비롯해 슬라이더, 포크볼 등 다양한 변화구와 볼배합으로 타자들과 맞섰다. 하지만 결과가 좋지 못했다. 1회를 삼자 범퇴로 마무리한 박세웅은 2회 선두 타자 김민수에게 좌측 담장으로 넘어가는 솔로포를 허용했다. 이후 세 타자를 차례로 잡으면서 이닝을 마무리 했으나, 3회에만 6안타를 맞으면서 7실점했다. 4회에도 선두 타자 딕슨 마차도를 볼넷 출루시킨 직후 안치홍에게 뿌린 초구가 좌측 담장으로 넘어가는 투런포로 연결됐다.

박세웅의 뒤를 이어 마운드에 오른 김건국은 호투를 펼쳤다. 4회를 실점 없이 마무리한 김건국은 5회 김준태를 볼넷, 지성준을 우전 안타로 출루시켰다. 김동한에게도 우중간 2루타를 내줬지만, 김준태와 지성준이 동시에 홈으로 뛰어드는 것을 수비진이 중계 플레이로 모두 잡아내면서 행운의 더블플레이로 실점 위기를 넘겼다. 김건국은 마차도를 삼진 처리한데 이어 6회도 삼자 범퇴로 마무리하면서 이날 경기를 마무리 했다.

원정팀은 이날 불펜 투수들이 매 이닝 등판하면서 감각을 조율했다. 선발 등판한 김대우가 1회말 민병헌에 볼넷, 손아섭에게 우전 안타를 내주며 맞이한 1사 1, 3루에서 한동희의 내야 안타로 실점했다. 하지만 정태승-구승민-최영환-박진형이 2회부터 5회까지 실점 없이 경기를 운영했다. 6회 등판한 김원중도 1안타 무실점을 기록하면서 원정팀이 10대1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