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2주 연장하나…"집단감염 지속, 하루 확진 100명 내외 여전"

2020-04-04 11:47:01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집단감염이 지속하고 신규 확진자 수가 뚜렷하게 감소하지 않는 등 여전히 상황이 엄중하기 때문이라고 그 배경을 밝혔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대유행이 벌어지는 가운데 국내에서는 종교시설, 의료기관 등 시설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이 지속하고 있다. 하루 신규 확진자 규모도 약 100명 내외에서 줄어들지 않고 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19일 152명에서 23일 64명으로 줄어들다가 28일 146명으로 늘어났고, 이달 1일 101명에서 3일 86명으로 줄어드는 등 뚜렷한 경향성 없이 오르내리고 있다.



또 최근 들어 해외유입 사례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안심하기엔 이르다고 정부는 판단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14일간 자가격리 의무화를 실시한 이달 1일 이전에 국내로 들어온 입국자 중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는 않는지, 이들로 인한 지역사회 확산은 없는지 등을 지켜봐야 한다고 봤다.
박 차장은 "2주간 집중적인 노력을 펼쳤지만 아직 상황은 안심할 단계가 아니므로 언제라도 코로나19가 급증할 위험이 있다"며 "2주간 연장을 통해 방역당국이 통제 가능한 범위 내로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더 확실하게 줄이기 위해서"라고 연장 이유를 설명했다.

jandi@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