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할리우드] '요기 베어' 줄리 베넷,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 '충격'

2020-04-03 08:55:07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미국의 인기 애니메이션 '요기 베어'의 성우로 오랫동안 사랑받은 성우 줄리 베넷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향년 88세.



미국 매체 할리우드리포터는 2일(현지시각) 줄리 베넷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줄리 베넷은 지난달 31일 LA의 한 메이컬 센터에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인해 세상을 떠났다. 고인의 친구이자 에이전트인 마크 스크록스가 줄리 베넷의 사망을 공식화했다.

줄리 베넷은 1932년생으로 '더 조지 번스' '그레이시 알렌 쇼' '어드벤쳐 오브 슈퍼맨' '리브 잇 투 비버' 시리즈 등에 참여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1960년 '불윙키 쇼'의 '프랙쳐드 페어리 테일즈'로 목소리 연기를 시작한 이후 1961년부터 1988년까지 무려 27년간 '요기 베어'의 신디 베어 목소리 연기를 맡아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한편,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할리우드도 비상이 걸렸다. 컨트리 가수 조 디피, 배우 마크 블럼이, 그리고 일본 개그맨 시무라 켄 등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해 전 세계 팬들을 슬픔에 빠지게 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