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라 타쿠야, 마스크 2천장 기부에 日 누리꾼 “어디서 샀냐” 맹비난

2020-04-03 16:59:18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일본 배우 기무라 타쿠야가 최근 촬영 중인 드라마 현장에 2,000장의 마스크를 기부한 사실이 알려지자, 일본 내에서 비난 여론이 일었다.



지난 2일 일본 매체 '아사게이 비즈'에 따르면 기무라 타쿠야가 주연을 맡아 촬영 중인 아사히TV드라마 'BG신변경호인2' 현장에 마스크 2,000장을 기부했다.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촬영장에 있는 배우와 엑스트라 및 스태프들은 체온 체크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해야 한다. 이에 기무라 타쿠야는 마스크 2,000장을 긴급 공수해 현장에 보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현지 누리꾼들은 이런 기무라 타쿠야의 선행을 힐난했다. 각종 SNS와 일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구하기 어려운 마스크를 어떻게 구매한 거냐", "유명인이라는 특권으로 2,000천장의 마스크를 얻은 거냐", "사재기한 것이라면 실망이 크다" 등의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앞서 일본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이 대신 마스크 100만 장을 무상으로 제공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사재기를 한다는 비난 여론에 기부 의사를 철회한 바 있다. tokkig@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