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매체 '추신수 관대하고 놀라워! 구단주도 마이너리거 도와야 할 때'

2020-04-04 14:38:43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코로나 19로 인해 생계가 위협받는 마이너리거들을 위해 사비를 들여 돕고 있는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가 연일 미국 언론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4일(한국시각) 미국 매체 'SB네이션'은 코로나 19로 시즌이 무기한 연기돼 생활고를 겪고 있는 마이너리거 191명에게 1000달러씩, 총 19만1000달러(약 2억3400억원)를 기부한 추신수의 선행을 칭찬했다.

그러면서 SB네이션은 구단주의 사재출연도 언급했다. 이 매체는 '메이저리그는 TV와 상품 계약으로 지난해 107억달러 규모, 전년 대비 거의 두 배 증가한 매출을 올렸다. 18명의 메이저리그 구단주는 순 자산 규모가 10억달러가 넘는다. 그들은 높은 이익만 보는 사람들이 아니다. 그들은 선수들의 미래를 보호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서야 하는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이어 '마이너리그 야구는 메이저리거가 되길 바라는 사람들에게 도약대가 되고 있다. 그들의 가치를 정량화할 수 없다. 야구를 떠나 다른 스포츠로 옮겨가는 젊은 세대들에게 야구를 홍보하고 축하하는 일은 마이너리그가 존재하는 큰 이유 가운데 하나'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추신수의 기부는 관대하고 놀랍다. 이제 야구계에 가장 부유한 사람들도 그들을 도울 때가 됐다'고 전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