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출산+코로나19' 이중고 류현진, '단짝' 러셀 마틴 집으로 이사

2020-04-05 08:00:11

LA 다저스 시절 마틴과 의논중인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코로나19 여파로 인해 플로리다에 머물고 있는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에게 도움의 손길이 다가왔다. 지난해 류현진의 전담 포수로 활약했던 러셀 마틴(37)이다.



캐나다 프랑스어 매체 '패션 MLB'는 5일 '마틴이 류현진에게 플로리다에 있는 자신의 집에 머물 것을 제안했고, 류현진이 이를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캐나다의 국경 봉쇄로 토론토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그는 여전히 플로리다 더니든의 토론토 스프링캠프에서 머물고 있다. 한국으로 귀국할 경우 귀국과 미국 입국시의 자가격리 문제가 걸린다. 오는 5월 출산 예정인 아내 역시 류현진이 귀국을 꺼리는 이유다. 류현진으로선 리그 개막 전까지 더니든에 머무는 게 유일한 선택지였다.

이때 마틴과의 우정이 빛을 발했다. 마틴은 '플로리다에 있는 내 집으로 오라'고 제안했다. 최근 플로리다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며 위기감에 휩싸여있다. 캐치볼 상대도 없던 류현진으로선 손꼽히는 수비형 포수인 마틴을 상대로 피칭 훈련을 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류현진은 마틴의 고마운 마음씀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마틴은 지난해 5월 류현진의 통산 두번째 완봉승을 함께 하는 등 20경기에서 호흡을 맞추며 사실상 전담 포수로 활약했다. 류현진은 마틴과 호흡을 맞춘 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52의 호성적을 거뒀다. 지난해 류현진이 메이저리그(MLB) 평균자책점 1위를 차지하는데 큰 공헌을 세운 선수다. 마틴은 류현진 외에 2014~2018년까지 토론토에서 뛴 인연도 있다.

지난해 마틴은 전성기에 비해 노쇠하긴 했지만, 수준급의 수비형 포수로 활약했다. 포수 외에 간간히 3루수와 불펜 투수로도 활약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올시즌에는 아직 소속팀 없이 FA 상태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