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구단주 말고,국민 도울래" 30% 연봉삭감안, EPL선수들의 반발

2020-04-05 08:01:53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우리는 부자 구단주가 아닌 영국 국민의료시스템(NHS)을 돕고 싶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가 전격 중단되며 재정난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선수들운 각구단 고위층이 제시한 최대 30% 주급 삭감 요구에 반발하고 있다.

이들의 메시지는 "우리는 부자 구단주를 돕느니, 차라리 NHS에 현금 기부를 하고 싶다"는 것이다.

맨시티 에이스 케빈 데브라위너, 왓포트 캡틴 트로이 디니, 웨스트햄 수비수 마크 노블 등 선수들이 4일 화상회의를 통해 의견을 나눴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과 프로축구선수협회(PFA), 리그감독협회(LMA)가 연봉 삭감 안건과 관련해 긴급 화상회의를 가졌다. PFA는 회의 직후 공식 성명을 통해 선수들에 대한 대규모 연봉 삭감은 정부에게 손해가 될 것이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전했다. "12개월간 30% 연봉 삭감 총액은 5억 파운드에 달한다. 결국 이것은 정부의 2억 파운드 세금 손실로 이어진다"면서 "정부의 손실이 NHS에 어떤 손실로 이어질지, 이런 부분이 프리미어리그 사무국 안에서 고려된 것인가. 매트 핸콕 보건성 장관은 선수들의 연봉삭감을 요청할 때 이 팩터를 고려는 한 것인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영국내 20개 주요 구단 선수 60명 이상이 참가한 화상회의를 통해 선수들은 자신의 의견을 적극 개진했다. 한 스타플레이어는 "모든 구단은 부자 구단주 소유다. 왜 우리가 그들을 위해 돈을 내야 하는가"라고 주장했다.

또다른 선수는 영국 대중일간 더선을 통해 "많은 선수들은 국민들을 돕고 싶은 마음이 크다. 이미 개인적으로 알아서 기부한 선수들이 많다"고 밝혔다. "선수들은 이 상황의 무게를 완벽하게 인식하고 있지만, 그들이 내는 돈이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 가야할 곳에 가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버풀 주장 조던 핸더슨을 비롯한 각 구단의 주장들은 이미 자선재단 기부계획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토트넘에서 뉴캐슬로 임대돼 뛰고 있는 수비수 대니 로즈는 "우리에게 말도 없이 축구밖에 있는 사람들의 대화가 이뤄졌다"면서 "조던 핸더슨과 통화를 했는데 그는 선수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중이었다. 축구선수들이 버는 돈에 대해 축구와 무관한 사람들이 이 돈을 어떻게 써야 한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이상한 것같다"며 불쾌감을 전했다.

선수들은 자신들이 반납한 연봉이 구단직원들의 100% 연봉 유지를 보장하고, 하부리그 및 아마추어 구단들을 지원하고, NHS의 진정한 영웅들을 위해 쓰여지기를 바라고 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