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14살 소녀에 프러포즈 받아 "결혼할 때쯤 난 반백살" 폭소

2020-04-05 16:14:11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미스터트롯'을 통해 트로트계 '찐 대세'가 된 가수 영탁이 방송에서 14살 소녀에게 프러포즈를 받고 폭소를 터트려 화제다.



영탁은 5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영탁의 팬이라는 14살 청취자는 "BTS에서 영탁으로 갈아탔다. 기다렸다가 나랑 결혼해달라"는 사연을 보내왔다. 이에 영탁은 "이 친구가 결혼할 때쯤, 난 쉰이 된다. 반백살이다"라며 폭소했다. 이어 "(트로트는) 어린 친구들이 좋아할 만한 장르는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요즘 너무 신기하다"며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영탁은 팬심에 화답하기 위해, 신청곡 '찐이야'를 즉흥 라이브로 들려주기도 했다. 이에 청취자들은 'CD를 씹어먹은 라이브다', '쌩목일 때 가장 빛나는 가수다', ' 애정이 담긴 문자를 보내왔다.

한편 영탁이 고정 출연하는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의 '음악 반점' 코너는 매주 일요일 낮 2시 10분에 만날 수 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