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타임머신] 말많고 탈많은 세리머니, 그래도 계속 되어야 하는 이유

2020-04-06 06:45:23



야구 경기에서 세리머니는 팬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준다. 끝내기 안타를 친 타자와 동료들의 합동 세리머니, 아슬 아슬한 승리를 지킨 마무리 투수와 포수의 세리머니, 중요한 순간에 삼진을 따낸 투수의 세리머니, 홈런을 치고 다이아몬드를 그리며 달리는 홈런 타자의 세리머니 등 여러 가지다. 선수들이 자신의 성취에 대한 기쁨을 표현하는 '의식'인 세리머니는 한 번에 여러 가지의 에너지를 분출한다. 세리머니 안에는 상대방의 기를 꺾으면서도 동료들의 사기 올리는 동시에 팬들을 열광시키는 힘이 들어있다.



하지만 뭐든지 과하면 부작용을 낳는 법, 큰 점수차이에서 과도한 세리머니는 상대투수의 빈볼을 유발하기도 한다. 또한, 홈런타자가 타구를 너무 오래 바라보거나, 그라운드를 너무 천천히 돌거나, 과도한 배트플립 (일명: 빠던) 또한 매너 없는 행동으로 평가 받는다.

<국민타자의 세리머니>

아시아에서 가장 많은 홈런을 경험했던 '국민타자' 이승엽의 세리머니는 무표정하거나 시크하기 일쑤였다. 이승엽은 경기후 홈런 상황을 묻는 질문에 "과한 세리머니로 어린 투수를 기죽이고 싶지 않았다"거나 "상대의 실투를 잘 받아 쳤을 뿐"이라고 말하는 사려 깊은 타자였다. 묵묵하게 그라운드를 달리는 국민타자의 세리머니속에 배려와 겸손의 뜻이 담겼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던 팬들은 더 큰 박수를 보냈다. 홈런을 치게 되면 그 짜릿한 손 맛과 정적을 깨는 함성 때문에 기쁨을 참는 것이 오히려 힘들 것 같은데 이승엽은 그것을 수도 없이 해낸 것이다.

<상대를 자극한 세리머니>

프로는 쇼맨십이 중요하고 세리머니도 팬 서비스의 하나로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믿는 이도 있다.

프로야구 1호 홈런타자 이자 원년 홈런왕 출신 이만수 전 SK감독은 현역시절 기쁨을 참지 않고 펄쩍 펄쩍 뛰는 세리머니로 상대팀의 미움을 산 것으로 유명하다. 기쁨을 어린아이처럼 순수하게 표현했던 세리머니 때문에 그는 은퇴 때 까지 118개의 공을 맞았다. 그럼에도 이만수 감독은 이런 세리머니를 멈추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저한테 세리머니를 하지 마라 하면 팥소 없는 찐빵 입니다. 어느 누가 봐도 이만수라고 표현할 수 없었을 겁니다. 물론 그것 때문에 언론에서 많은 질타를 받기도 했고, 또 상대팀 투수한테도 빈볼을 제일 많이 맞아 봤고, 그렇게 맞더라도 저의 세리머니는 멈추지 않았습니다."라고 회고했다.



자기팀에 기를 불어 넣으면서 상대방을 자극하지않고, 팬들의 흥까지 돋우는 세마리 토끼를 다 잡는 세리머니는 언제나 난제다. 어느 정도의 세리머니가 적정한가에 대한 논란은 언젠가 또 반복 될 것이다. 그럼에도 세리머니가 계속되어야 하는 이유는 충분하다. 그것은 선수와 팬들을 연결하는 특별한 공감의 순간이자 스포츠에서 빼놓을 수 없는 묘미이기 때문이다.

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4.06/



<상대의 기를 뺏는 세리머니>

2014년부터 세 시즌 동안 굵직한 기록을 남기고 떠난 NC 테임즈의 '수염 뽑히기' 세리머니는 팬들에게 큰 추억으로 남았다. 김태군과 단짝이 되어 펼친 이 세리머니는 팬들에게 웃음을 주기도 했지만 팀의 승리를 낳는 세리머니로 유명했다, 하지만 상대 투수 입장에서는 여간 약 오르는 광경이 아닐 수 없었다. 상대팀 투수들은 홈런 한개 이상의 파급력을 가진 이 세리머니를 보지 않으려 테임즈의 방망이를 묶는데 주력했다.

<언어 대신 소통하는 세리머니>

2008년 한국프로야구사상 첫 외국인 감독으로 부임한 로이스터 감독은 만년 꼴찌였던 롯데에 신바람을 일으키며 팀을 4강에 올려 놓았다. 당시, 로이스터 감독은 미국식 쇼맨십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고, 3년 연속 100만명 이상의 관중을 동원하는 등 마케팅에서도 매직을 일으켰다. 감독의 권위가 하늘과 같았던 당시로선. 선수가 감독을 마주 보며 입 크기 대결을 펼치는 광경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다. 승리의 상징과 같았던 이 세리머니는 말이 통하지 않는 감독과 선수들의 격의 없는 소통의 방식이었다. 로이스터 감독 아래서 롯데는 구단 최초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했다.

<감독도 따라하는 세리머니>

2017년 KIA 우승을 견인하고 외국인 최초 20홈런-20도루와 사이클링히트를 기록한 버나디나는 팀의 분위기 메이커 였다. 그의 헬멧 세리머니는 머리가 짧았을때 헬맷이 헐거워져 붙잡고 뛰었던 것이 자연스럽게 굳어진 것이었다. 이 특유의 세리머니는 감독뿐만 아니라 더그아웃의 모든 코칭스태프, 선수들까지 동참하는 의식이 되었다.

<물의를 빚은 세리머니>

2013년 5월 26일, LG와 SK의 경기에서 수훈 선수로 선정된 정의윤이 인터뷰하던 중 임찬규가 물을 끼얹는 세리머니를 해 정인영 아나운서가 물벼락을 맞았다. 임찬규는 그 전에도 정인영 아나운서와 팀 동료 이진영이 인터뷰할 때 물을 뿌린 적이 있었다. 물벼락 세리머니의 경우 감전사고와 방송 사고등 여러 문제를 일으킬수 있어 방송사의 강력한 항의를 받았다. 이에 임찬규는 주의를 받고 과도한 세리머니에 대해 사과 했으며 선수협 차원에서도 팬들에게 불편함을 줄 수 있는 행위들을 자제하겠다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해외토픽에 오른 세리머니>

롯데 전준우가 2013년 5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에서 투수 이민호를 상대로 좌측 담장을 향해 날아가는 큰 타구를 쳤다. 풀스윙을 한 전준우는 홈런을 확신한 듯 방망이를 던진 뒤 손가락으로 더그아웃을 가리키는 세리머니를 펼치며 뛰어 나갔다. 하지만 결과는 플라이 아웃, 국제적으로 알려질 만큼 민망한 상황이 되고 말았다.

미국 CBS 스포츠는 이 장면을 다루며 홈런 세리머니를 하기 전 첫째. '홈런을 쳤는지 확실히 확인하라', 둘째 '다른 팀 선수가 자신을 위로하게 하지 마라' 셋째 '방망이 던지는 것을 연습하거나 계획하지 마라. 방망이 던지는 것은 자연스럽게 나오는 것이다. 하지만 전준우의 경우는 방망이 던지는 것을 미리 계획한 것처럼 보였다'라는 평가를 냈다.

<부상을 부른 세리머니>

2018년 5월 15일 두산과 SK 경기에서 김재환의 끝내기 투런 홈런 때 홈을 밟은 박건우가 세리머니 과정에서 쓰러졌다. 선수들이 엉키는 격한 세리머니 과정에서 뒷머리를 가격당한 박건우가 순간적으로 의식을 잃었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지만 축제 분위기 대신에 가슴을 쓸어내려야 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