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까지 -2kg"...이세영, 43kg에도 다이어트ing→쏟아진 '관심vs우려' [종합]

2020-05-22 08:35:20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개그우먼 이세영이 몸무게를 공개하며 다이어트 근황을 알렸다. 저체중인 이세영의 계속되는 다이어트에 네티즌들의 관심과 우려가 동시에 이어지고 있다.



이세영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체중계 사진과 함께 "목표까지 -2kg"라는 글을 게재했다. 체중계 속 이세영의 몸무게는 43kg. 키가 158cm로 알려진 이세영에게 저체중에 속하는 범위다.

몸무게 인증샷을 게재한 후 이세영은 곧바로 화제가 됐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세영의 이름이 오른 것. 이에 이세영은 "오랜만에 실검 감사해요"라고 화답하기도 했다. 하지만 관심만큼 우려도 이어졌다. 이미 저체중인 이세영이 다이어트를 이어나가는 것에 대한 걱정이었다. 뿐만 아니라 일각에서는 지나치게 날씬한 몸매를 SNS를 통해 전시하는 것이 청소년들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우려의 시선을 보냈다. 네티즌들은 "이미 충분히 날씬하다", "다이어트 안 하셔도 될 것 같다"고 이세영을 위로했다.

이세영의 몸무게가 화제가 되며 이세영의 일상도 주목 받았다. 이세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를 통해 재일교포 남자친구와의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몰래카메라, 사주 궁합 보기 등의 콘텐츠로 국제연애 커플의 일상을 보여주던 이세영은 최근 '자고 있는 남자친구 옆에서 '깡' 완곡 추기'라는 영상을 올리며 이른바 '깡팸'에 합류했다.

한편, 이세영은 지난 2011년 MBN 공채 1기 개그우먼으로 데뷔했다. 이후 tvN 'SNL코리아', '코미디 빅리그', XtvN '최신유행프로그램' 등의 예능프로그램과 '응답하라 1988' 등의 드라마에서 활약했다.

wjlee@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