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속보]라이블리, 근육파열 8주 공백...삼성 마운드 대형악재

2020-05-23 14:47:49

2020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2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2회말 1사 삼성 라이블리가 키움 박동원에게 솔로포를 허용한 후 고개 숙이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5.12/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삼성 마운드에 대형 악재가 터졌다.



벤 라이블리가 왼쪽 옆구리 근육 파열로 두달 간 뛸 수 없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23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두산과의 주말 3연전 두번째 경기를 앞두고 "라이블리가 왼쪽 옆구리 근육손상으로 당분간 출전할 수 없다. 8주 정도 공백을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근육이 파열돼 회복만 최소 4주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부연했다. 삼성은 라이블리와 박해민을 엔트리에서 제외하고 황동재와 홍정우를 급히 수혈했다.

라이블리는 22일 두산전에 선발 등판했지만 단 1타자만 상대하고 조기강판됐다. 경기전 피칭에서 오른쪽 옆구리 불편감을 호소한 바 있다.

에이스 외인 투수의 부상 이탈로 삼성은 시즌 초반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대구=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