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 후 13년만 방송 첫 동반출연 “자기야+스킨십”

2020-05-25 09:51:26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선우은숙·이영하가 이혼 13년 만에 처음으로 방송에 동반 출연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이혼해도 끝이 아니다'라는 주제로 출연자들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혼 후 13년 만에 한 자리에 모인 선우은숙과 이영하의 모습이 방송 최초 공개됐다.

두 사람은 손녀의 백일 사진과 가족사진 촬영을 위해 스튜디오를 찾았고, 이혼한 부부라고 생각하지 못할 정도로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선우은숙은 촬영장에 뒤늦게 도착한 이영하를 "자기야. 입에 뭐 묻었다"라며 애칭과 함께 입술에 묻은 음식물을 자연스레 닦아주는 등 자연스러운 스킨십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영하도 선우은숙의 취향을 맞춘 커피를 미리 준비해 건네주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두 사람은 소파에 나란히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이영하는 선우은숙이 "얼굴이 더 좋아졌다. 젊어졌다"는 칭찬을 하자 쑥스럽게 웃었다.

이혼한 부부임을 실감할 수 없는 다정한 모습에 스튜디오는 "드라마를 보는 것 같다", "두 분이 연애하는 것 같다", "설렌다"라며 술렁였다.

이어 "이영하와 스킨십이 자연스러워 보였다"라는 질문에 선우은숙은 "만지고 싶어서 그런 거는 아니고, 상황에 맞게 흐름대로 행동했을 뿐이다"면서 "부부였을 때는 배우자에게 크게 배려해 주지 않잖아요. 당연하게 생각하고 고마워할 줄도 모르더라. 그런데 이혼 후, 타인이 돼서 다시 만나니 서로가 말과 행동을 조심하게 되더라"고 해명했다.

또 선우은숙은 가족과의 식사자리에서 "내가 '동치미'에서 자기 이야기를 많이 하지 않나. 그럼 사람들이 '무슨 미련이 그렇게 많이 남아서 헤어진 남편 이야기를 그렇게 해'라더라. 나는 우리 가족의 일상을 보여주고 이야기하는 건데 사람들은 믿지를 않는다"면서 "보통 부부가 이혼하면 원수가 되는데 나와 이영하는 그렇지가 않다. 이영하가 바람을 펴서 이혼했다 등등의 온갖 소문이 돌았는데 실제로 그랬다면 못 만났을 거다. 나는 그런 게 아니라 이영하에게 서운함이 쌓여서 섣부르게 이혼을 결정하게 된 거다"고 밝혔다.

이어 "이혼 후 2년 반을 울었다. 얼떨결에 이혼한것마냥 현실을 부정하며 지냈다"고 담담하게 털어놨다.

재결합을 의심하는 출연자들의 눈초리에 선우은숙은 "이혼으로 가정이 깨진 것이지 가족은 깨진 것이 아니다"라고 조심스럽게 답하며 "이혼 초에는 서로에게 서운한 것이 많았던 것이 사실이었다. 자식들에게 이혼했지만 바로 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서로 노력해 지금과 같이 지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선우은숙과 이영하의 모습을 지켜보던 아들과 며느리는 속마음 인터뷰를 통해 "부모님의 재결합을 원치 않는다. 적당한 거리감은 집안에 평화를 준다", "어머니가 얼른 남자친구를 만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