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소미 “부모 원망 커…결혼식 때 부모 대신 대행 아르바이트 불러”

2020-05-25 14:40:52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코미디언 안소미가 서툰 엄마가 될 수밖에 없었던 아픈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서는 안소미·김우혁 부부와 딸 로아가 출연했다.

이날 안소미는 로아에게 가장 해주고 싶은 것은 늘 함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딸과 매일 붙어있고 싶다. 어디를 가든, 제 옆에 늘 있었으면 좋겠다"며 흐뭇한 웃음을 지었다.

이어 그 이유에 대해 "초등학교를 다니면서 나만 엄마가 없다는 걸 알았다. 아이들이 놀리는 것을 듣고, '아! 내가 엄마가 없구나'. 왜냐하면 사진조차 본 적이 없으니까. 초등학생 때 할머니랑 둘이서 불꽃놀이 폭죽 파는 장사를 했었다. 그때 봉고차에서 살다가 장사가 잘돼 컨테이너에서도 살고 그랬다"라고 가정사를 고백했다.

그러면서 "제가 사랑을 받고 자라난 사람이 아니기에 아이에게 사랑을 주는 방법도 잘 모른다. 저는 서툰 엄마인 것 같다. 그럼에도 로아가 저를 엄마인 줄 알겠죠?"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힘겨운 어린 시절을 보낸 안소미는 당시를 떠올리며 "현실에서 도망가고 싶었다"면서 눈물을 쏟았다.

스튜디오에서 안소미의 사연을 들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우리가 어떻게 부모를 선택합니까?"라며 "우리 주변의 헤어지는 부모의 자녀들은 그 삶을 본인이 결정하는 게 아니다. 어릴 때 겪었던 소미 씨의 아픔은 소미 씨 탓이 아니다"며 상처 받은 안소미의 마음을 어루만졌다.

안소미는 "원망이 컸다. 부모님이 돌아가신 것도 아닌데, 부모님이 안 계시다는 걸 알리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결혼식 때 사람들한테 '나는 그래도 부모님이 있어'라는 것을 보여주려 부모님 대행 아르바이트까지 썼다. (부모님의) 목소리도 듣고 싶지 않다. 아예 얼굴 보고 싶지도 않다. 빨리 연을 끊어버리고 싶다"며 "근데 그런 마음들이 남편과 로아에게 가는 것 같다"고 눈물을 흘렸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