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자세로 인한 통증, 도수치료를 통한 체형교정으로 개선 가능해

2020-05-28 20:09:49



근골격계 통증은 과거에는 중년층 이상의 특정 계층에서 주로 발생했지만 최근에는 다양한 계층에서 발생하고 있다. 특히 젊은 층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이런 현상은 스마트폰과 같은 IT 기기를 온종일 사용하는 생활습관과 관련이 있다. 기기 사용 시 본인도 모르게 잘못된 자세를 장시간 유지하게 된다. 이때 골격이 삐뚤어지고 이를 유지하기 위해 근육과 인대가 긴장하면서 근골격계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일시적인 통증의 경우 일정 시간 휴식을 하게 되면 상태가 호전되기 마련이지만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통증인 경우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그에 맞는 치료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조기에 치료가 이루어질수록 치료의 기간이 짧아질 뿐 아니라 치료의 성과 역시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근골격계 통증은 비수술 치료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비수술 치료법에는 도수치료가 대표적이다. 도수치료는 맨손으로 치료한다는 뜻으로 직접 손으로 틀어진 근골격계와 관절을 교정하고 경직된 근육과 인대를 풀어줘 통증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다.

도수치료는 체형 및 척추교정과 만성 목 통증, 허리 통증을 개선 그리고 부종 감소 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는 치료로 목뿐만 아니라 골반이나 허리, 어깨, 하지 등 다양한 부위에 적용이 가능하다.



발산정형외과 김정관 원장은 "도수치료는 환자와 1:1로 하나가 돼 진행하는 맞춤치료법이다. 환자 개개인의 체형과 근력 상태 등을 평가해 신체 균형을 회복시키는 것이 치료의 목적이다. 또 근육과 관절의 기능을 향상시켜 수술이나 시술 등에 비해 환자가 치료에 대한 신체적 부담이 적은 것이 장점이다."라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또한 "도수치료는 다른 치료와 달리 약물을 복용하지 않아도 되는 치료법으로 임산부나 수유부 또는 고령자나 만성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들에게도 적용할 수 있다. 다만 내원하기 전에 환자의 증상에 따라 치료 강도와 테크닉을 적용해 진행해야 하는 도수치료인 만큼 다양한 케이스별의 임상경험과 풍부한 노하우로 숙련된 기술력을 보유한 의료진을 알아보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



도수치료는 꾸준하고 정기적이며 충분한 시간을 갖고 치료하는 것이 회복에 큰 도움이 된다. 또한 잘못된 자세로 인한 통증이 주기적으로 발생한다면 그냥 지나치지 말고 진단을 통해 해당 통증의 원인을 찾고 그에 맞는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빠르게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는 지름길이다.



더불어 이러한 근골격계의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바른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PC나 스마트폰 사용 시 수시로 스트레칭을 하여 근육의 긴장도를 풀어주고 의자에 앉을 때는 엉덩이를 의자 안쪽에 붙여서 앉고 수면 시 높은 베개는 피하는 것이 좋다. <스포츠조선 medi@sportschso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