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한미모 “국대 배드민턴 선수 전처가 성매매 알선…해외 감금 도박까지”

2020-05-29 09:05:21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레이싱 모델 출신 BJ 한미모가 배우 A씨를 성매매 알선 혐의로 고발 했다.



지난 28일 파이낸셜뉴스 단독 보도에 따르면 한미모 측은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상습도박 등 혐의로 국가대표 출신 배드민턴 선수의 전처 A씨에 대한 고발장을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고발장 내용에 의하면 지난해 9월 A씨는 한미모에게 "한 1000만원은 손에 쥐게 해줄게", "언니 10억원 정도 들어오거든"이라며 자신이 거주하는 필리핀 마닐라에 찾아와 일을 도울 것을 제안했다. 당시 생활고를 겪고 있던 한미모는 항공권을 마련할 형편이 되지 못했고, A씨는 같은 해 10월 엔터테인먼트 대표 B씨를 한미모에게 소개해줬다. 한미모는 "단순히 이성을 주선한 것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한미모는 "B씨가 저녁에 자신의 집에 오라는 말에 무시하다시피 하던 저에게 A씨는 '너 그사람이랑 왜 소개 시켜준거라 생각해?'라고 말해 소개해준 이유를 암시하는 발언을 했다. A씨가 저의 처지를 생각해 B씨를 소개해준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기분을 맞춰주기로 한 것인데, 항공권까지 대신 지원해주겠다고 하자 자신의 집에 오라는 B씨의 제안을 거절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마닐라에서 B씨의 성적 학대가 이어졌다. 자신의 의사와 무관하게 성관계를 맺었다"면서 경제적 상황이 좋지 못해 같이 지낼 수밖에 없었고, B씨의 강압적 행위를 거부하거나 벗어날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B씨가 출국한 뒤에도 필리핀에 계속 남아 A씨의 지배 아래 상습적 도백 행위를 도왔고 감금된 생활 속에 한미모는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전했다.

한미모는 해당 기사에 댓글로 피해 내용을 추가 공개 했다.

그는 "돈 때문에 간 것은 아니다. 직업이 BJ인 제가 방송 정지되고 우울해하는 모습을 A씨가 보고 '비행기표 끊어 줄 테니까 언니 보러와. 지금 마닐라에 있어. 언니는 못가니까 너가 와'이렇게 대화가 오갔다. '언니가 비행기표 끊어 줄 테니까 놀러와' 이게 사건의 발단이 였다. A씨는 저를 미끼로 생각해서 일부러 유인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스폰이라는 건 태어나서 해본적도 없다. 돈이 없어 사우나에서 살았고, 차에서 잠을 잤다. 제 방송 주 컨텐츠도 구걸방송이었다"면서 "사람을 잘 믿는 성격이라 당한 것 같다. A씨 말에 의심을 갖고 다르게 생각했으면 마닐라까지 가서 아바타식 대리도박과 성매매에 연류 되지 않았을 거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 A씨에 대한 마닐라 생활에 대해서도 폭로했다.

한미모는 "언니가 도박에 미쳐있는 모습을 봤다. 심지어 국가대표선수의 자녀가 마닐라에서 방황하는 모습과 마닐라 입국하자마자 솔레어 카지노 호텔에 자연스럽게 데려간 것을 보고 많은 생각이 들었다. 그 언니는 원래 돈이 되면 무슨 일이든 다 한다. 그래서 저 하나 팔아넘기는 건 어렵지 않았을 거다. 저는 다른 사람들에 비해 의심도 적어 언니가 시키는 대로, 담배사오라면 담배사오고 그런 존재였다. 저는 언니가 너무 보고 싶어 간 건데 제 이름 앞으로 오카다, 막심, 솔레어 vip 카지노 카드를 만들더라. 저는 언니가 옆에서 시키는 대로만 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현재 A씨는 연락두절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