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나혼자산다' 박나래 'NEW 나래바' 공개→발리풍으로 셀프 인테리어 도전

2020-05-30 07:50:08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나혼자 산다' 박나래가 발리 스타일의 'NEW 나래바'를 공개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사를 기념해 셀프 인테리어에 도전하는 박나래의 모습이 그려졌다.

'나 혼자 산다' 촬영 중 네 번째 이사를 가게 된 박나래는 이날 뉴 나래바를 공개했다. 뉴 나래바는 네온사인부터 동물 벽지, 붉은 장막까지 스튜디오를 연상케 하는 압도적인 인테리어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손담비는 "화려함의 극치다"라며 감탄했다.

박나래는 "당당하게 월세"라며 "프랑스 살롱 같은 프렌치 감성을 줘봤다. 금방이라도 인형극을 할 것 같지 않느냐. 나는 세상 화려하게 살 것이다"라며 만족해했다.

반면 거실, 주방, 손님방 인테리어는 심플했다. 거실에는 3개의 대교가 한 번에 보이는 한강뷰가 눈길을 끌었다. 박나래는 "월세라 (인테리어를) 크게 안했다"고 솔직하게 전했다.

박나래는 새 집을 낭만 가득한 휴양지 '발리' 스타일로 꾸미고자 직접 인테리어에 도전했다. 나래하우스를 꾸밀 인테리어 소품들이 포장된 초대형 택배가 줄지어 도착했다. 초대형 화분부터 이국적인 조각상까지 독특한 아이템들이 계속해서 등장했고, 박나래는 "내가 그때 뭐 씌었나?"라며 당황해 웃음을 안겼다.

박나래는 직접 물건들을 배치하며 집을 발리 리조트처럼 인테리어했다. 모로코에서 공수한 카페트부터 라탄 소품까지 각종 발리 풍 아이템으로 거실을 꾸몄고, 박나래는 "발리에서 느꼈던 감동과 느낌을 집에서 느껴보고 싶다. 소품 하나하나가 너무 소중하고 예쁘다"면서 즐거워했다.

특히 박나래는 발리 콘셉트에 걸맞게 대형 그네 '발리 스윙' 제작에 도전했다. 하지만 도저히 혼자 조립할 수 없는 구조였고, 결국 박나래는 좌식으로 놓는 데 만족했다. 생각보다 뜻대로 되지 않는 셀프 인테리어의 현실이 공감을 자아냈다.

고군분투 끝에 새 단장을 마친 박나래는 휴양지 룩을 차려입고 고급스러운 한 상 차림까지 준비해 진정한 힐링을 만끽했다. 박나래는 럭셔리한 풀빌라를 방불케 하는 세련된 플레이팅의 음식과 함께 라면을 먹었다. 박나래는 "물놀이 후에는 라면이다"라며 맛있게 먹었다.

이후 박나래는 "발리는 생각만 해도 눈이 감아지는 것"이라고 자신 인생에서의 발리의 의미를 되새겼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