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소식]제네시스, KPGA 후원계약 4년 연장계약...제네시스 포인트 보너스 선지급 결정

2020-06-01 13:15:26

제네시스 사업부 이용우 부사장(좌)과 KPGA 코리안투어 홍순상 선수회 대표. KPGA 제공

'제네시스 포인트'와 '제네시스 상금순위'



KPGA 코리안투어에 익숙해진 이 단어들, 2023년까지 4년간 더 볼 수 있게 됐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와 제네시스가 후원연장계약을 연장했다. 양측은 지난달 말 '대상 포인트'와 '상금순위'에 대한 후원 연장 계약에 합의했다.

KPGA와 제네시스는 지난 2016년 4년 계약을 체결하며 첫 인연을 맺었다. 제네시스 포인트 1위인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에게는 보너스 상금 1억원과 제네시스 고급 차량을 부상으로 전달했다. 제네시스 포인트 상위 10명에게는 총 3억원의 보너스 상금을 지급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계약 연장에 따라 제네시스 포인트 상위 10명에게 지급하는 보너스 상금도 이어진다.

코로나19 대회로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내려진 큰 결단이다.

제네시스는 대회의 잇단 취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KPGA 코리안투어 선수들을 지원하기 위해 '제네시스 포인트' 보너스 상금 중 일부를 격려금으로 선 지급하기로 했다. 대상은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 멤버 224명 전원이다.

제네시스 사업부 이용우 부사장은 "KPGA 코리안투어 공식 후원과 제네시스 포인트 보너스 상금 일부 선지급을 통해 한국프로골프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제네시스는 다양한 골프 마케팅을 통해 한국 골프 문화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KPGA 코리안투어 홍순상 선수회 대표는 "어려운 시기에 뜻 깊은 결정을 내려준 제네시스 관계자 분들께 고마운 마음이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우리 선수들의 역할은 매 대회 최선을 다해 멋진 경기를 보여주는 것이 보답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분들이 우리 선수들의 경기를 보고 환호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올해 4회째를 맞는 국내 최다 상금규모의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은 예정대로 10월 8일부터 11일까지 인천 연수구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지난해 대회에서는 PGA투어에서 활약하는 임성재(22.CJ대한통운)가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화제를 모았다. 대회 기간 동안 3만8695명의 갤러리가 운집해 역대 KPGA 코리안투어 단일 대회 최다 갤러리를 기록한 바 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