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조던 "조지 플로이드 사건, 분노를 느낀다"

2020-06-01 11:07:07

REUTERS/Lucy Nicholson/File Photo<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분노를 느낀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도 인종 차별에 반기를 들었다. 전 세계가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미국프로농구 샬럿 호네츠 구단주인 조던인 1일(한국시각)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최근 미국 미니애폴리스에서 한 백인 경찰이 조지 플로이드라는 흑인을 필요 이상으로 제압하다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고 말았다. 이 사건으로 인해 미국 전혁에서 항의 시위가 번지고 있다. 경찰서를 불태우는 등 폭력 사태도 일어나고 있다.

인종 차별에 반대해온 많은 스포츠 스타들이 이번 사건에 대해 항의 표시를 하고 있다. 먼저 NBA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스타인 르브론 제임스가 일찌감치 분노를 표출했다. 종목을 떠나 전 세계 유명 선수들이 '정의'를 외치고 있다.

조던도 이에 가담했다. 조던은 "매우 슬프고 고통스러우며 분노를 느낀다"고 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의 고통과 분노, 그리고 좌절에도 공감한다"고 덧붙였다.

조던은 아직까지 만연해있는 인종 차별에 대해 "나는 뿌리 깊은 인종 차별, 유색 인종에 대한 폭력에 저항하는 사람들과 함께 한다"고 말하며 "다만 우리는 평화적인 방법으로 불의에 저항해야 한다. 우리의 지도자에게 법률을 개정하도록 압력을 가해야 하고, 투표로 제도적 변화를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던은 마지막으로 "플로이드의 유족들과 인종 차별로 불의를 겪은 수많은 다른 사람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 우리 모두가 하나로 뭉쳐 모든 사람에게 정의가 실현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역대 최고의 농구 선수로 인정받는 조던은 최근 자신의 농구 인생을 담은 TV 다큐멘터리 시리즈 '더 라스트 댄스'의 주인공으로 다시 한 번 화제의 중심에 섰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