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수♥' 손지창, 훈남 두 아들과 美서 입국 "자가격리 시작"

2020-06-02 10:50:02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오연수의 남편이자 배우 출신 사업가 손지창이 아빠를 꼭 닮은 훈훈한 외모의 두 아들과 미국에서 입국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손지창은 2일 인스타그램에 "어제 LA 공항에 가는 길, 아침에 박스 포장 때문에 정신이 없어 그랬는지 한 명은 집에 여권을 두고 와 돌아갔다가 겨우 시간 맞춰 비행기를 탔다"며 "한국에 들어오자마자 성동구 보건소에 들러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집에 와서야 캐리어 하나가 분실됐다는 걸 알게됐고, 다행히 인천공항 앞 편의점 직원분이 보관하고 계셔서 무사히 전달 받았다"며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똑같은 마스크를 쓴 3부자의 모습이 담겨 있다. 50이 된 손지창은 여전한 꽃중년의 외모를 과시하고 있고, 아빠를 꼭 닮은 두 아들의 외모 또한 훈훈하다.

한편 손지창은 1998년 배우 오연수와 결혼해 슬하에 성민, 경민 두 아들을 두고 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