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준 2000만원짜리 끝내기 퍼트, 스킨스 게임 18번 홀 극적인 역전 우승

2020-06-02 17:39:13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문경준(38)이 2000만원짜리 끝내기 퍼트를 넣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문경준은 1일 경기도 용인 플라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스킨스 게임 2020에서 이수민(27)과 한 조로 출전해 상금 5600만원을 획득, 4400만원의 박상현(37)-함정우(26) 조를 따돌렸다.

이날 경기는 코로나 19 때문에 KPGA 코리안투어가 올해 한 차례도 열리지 못한 가운데 이벤트 대회 형식으로 진행됐다.

KPGA 코리안투어는 7월 초 재개될 예정이다. 이날 총상금 1억원 중 문경준-이수민 조가 따낸 5600만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 구호협회에 기부하고 박상현-함정우 조의 4400만원은 국경없는의사회 한국지부에 기부한다.

이날 경기는 각 홀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가 속한 팀이 해당 홀의 상금을 가져가는 스킨스 방식으로 진행됐다.

문경준은 "뜻 깊은 날이었다. 전 홀 생중계다 보니 나름 긴장도 되고 부담도 됐다. 오랜만에 경기를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밝혔다. 이수민 "첫 홀에는 긴장이 됐지만 이후로는 재밌고 편하게 플레이했다"고 말했다. 함정우는 "좋은 취지로 마련된 대회인 만큼 여러 선수들과 함께 즐겁게 했다. 경기에서는 졌지만 즐겼던 만큼 후회는 없다"고 했다. 박상현은 "정말 오랜만에 선수들끼리 라운드를 했다. 보람차다. 일을 한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문경준은 17번 홀까지 뒤지고 있다 18번 홀 끝내기 퍼트로 승리를 거둔 것에 대해 "우리 팀도 그렇고 박상현 함정우 조도 마지막까지 멋있는 플레이를 펼치며 재밌는 경기를 했다. 따로 세운 전략은 없었다. 하지만 네 명의 선수끼리 경기 시작 전 '18번 홀이 상금이 많이 걸려있기 때문에 그 홀이 승부처다'라는 말은 주고받았다. 공교롭게도 18번 홀에서 승부가 결정돼 신기하다"고 웃었다.

가장 많은 스킨을 따낸 선수에게 주는 대회 최우수선수(MVP)에는 6스킨을 따낸 박상현에게 돌아갔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