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女화장실 몰카 설치범은 KBS 공채+'개콘' 출연 男 개그맨

2020-06-02 11:49:56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KBS 여자 화장실 몰카 설치범은 KBS 공채 출신 남자 개그맨이었다.



조선일보는 2일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KBS 본사 건물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몰카)를 설치했다가 적발되자 자수한 용의자는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이라고 보도했다. A씨는 2018년 7월 KBS 공채 전형을 통해 방송에서 활동하는 개그맨이며 지난달에도 '개그콘서트'에 출연했다.

KBS와 공채 개그맨은 시험 합격후 1년간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그 이후부터는 '프리랜서' 개념으로 활동한다.

KBS는 A씨에게 'KBS 희극인 6등급'을 부여하고, 해당 등급에 따른 출연료를 지급해왔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A씨는 몰카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던 이달 1일 새벽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경찰은 "KBS 본사 연구동 건물 여자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몰카를 설치한 A씨가 1일 새벽 경찰에 출석해 '내가 몰카를 설치했다'고 자수했다"고 밝혔다. A씨가 몰카를 설치한 곳은 개그 프로그램 개그콘서트 연습실 등이 입주해 있다.

지난달 29일 한 KBS 소속 PD가 이 몰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가 접수된 날은 곧 장기 휴방(休放)에 들어갈 개그콘서트 출연진이 휴방을 앞두고 마지막 연습을 위해 모인 날이었다.

lyn@sportschosun.co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