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프리뷰]연승의 시작점 SK 이건욱, 1위 NC도 잠재우고 6연승 이을까

2020-06-03 11:26:00

2020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2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1회말 SK 선발 이건욱이 역투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5.28/

[창원=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공교롭게 가능성을 가진 투수들의 맞대결이다.



SK 와이번스 이건욱과 NC 다이노스의 최성영이 3일 창원에서 선발 맞대결을 펼친다.

역할은 조금 다르다. 이건욱은 1선발 닉 킹엄이 부상으로 빠진 자리에 들어간 대체 선발이고 최성영은 김영규를 대신한 5선발로 나온다.

이건욱은 팀 분위기를 바꾼 인물 중 한명이다. 5연승의 시작을 만들어낸 투수. 지난 28일 잠실 두산전서 선발등판해 5⅓이닝 동안 3안타 3탈삼진 1실점의 호투로 프로 데뷔 첫 승의 기쁨을 맛봤다. 당시 상대 선발은 베테랑 이용찬. 선발 무게에서 분명히 두산이 앞설거란 예상이 많았다. SK는 이전 두산과의 2경기에서 패하면서 다시 분위기가 떨어지는 모습이었다. 이건욱이 씩씩하게 이닝을 소화하면서 SK 분위기가 다시 밝아졌고 6대1의 승리가 만들어졌다. 이후 SK가 살아나기 시작했고 연승이 어느덧 5로 늘어났다.

이건욱은 첫 등판과는 달리 연승을 이어야 하는 상황에서 등판하게 됐다. 두산에 이어 타선이 강한 NC를 만나는 것은 분명 부담이 클 수밖에 없지만 두산 때처럼만 던져준다면 SK의 상승세를 이끌 수 있다.

최성영은 새롭게 5선발로 낙점됐다. 기존 김영규가 5월 한달간 4차례 선발로 나섰는데 성적이 그리 좋지 않았다. 16일 SK전서 6이닝 1실점의 호투를 펼쳤지만 22일 한화전서 5이닝 5실점, 28일 키움전서는 2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다. 최성영은 김영규가 2이닝만에 내려간 28일 키움전서 김영규에 이어 나와 3⅓이닝 동안 4안타 1실점의 호투를 하면서 팀이 9대6으로 역전승하는데 일조했다.

NC 이동욱 감독은 최성영에 대해 "선발로서의 책임을 다하길 기대한다"라고 했다.

새로운 투수들의 대결이라 경기의 향방은 알기 힘들다.

최성영은 2018년에 SK전에 3경기에 등판한 적이 있다. 당시 한차례 선발등판해 5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되기도 했었다. 1년 넘게 만나지 않았기 때문에 SK 타자들에겐 생소하다. SK 타자들이 최근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어 흥미로운 대결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성영이 왼손 투수라 김강민 정의윤 등 우타자들이 많이 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 정이 살아났고, 로맥도 전날 2개의 2루타로 좋은 타격감을 보여 팀으로선 기대가 크다.

이건욱은 NC전에 생애 첫 등판이다. 당연히 NC 타자들에겐 낯선 투수다. 두산전 때처럼 낯선 피칭으로 호투를 기대할 수 있다. NC는 최근 전체적으로 타격감이 떨어지는 모습이라 걱정이 있긴 하다. 최근 4경기 팀타율이 2할7푼6리로 8위에 그치고 있다. 하지만 경험많은 타자들이 많아 큰 걱정은 없다.

유망주들의 대결. SK에겐 6연승의 기회이고, NC는 최근 부진을 털어낼 찬스다. 창원=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