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허경환, 北만 생각하면 '눈물…''호구의 연애' 촬영중에도 "주식확인했다"

2020-06-03 16:26:11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개그맨 허경환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북한 때문에 폭포수 눈물 흘린 썰을 공개했다.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안타까운 결말은 맞은 그의 '웃픈' 사연이 폭소를 자아냈다.



3일 '라디오스타' 측은 허경환이 북한 때문에 눈물 흘린 썰이 담긴 선공개 영상을 공개했다.

허경환이 북한만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고 말문을 열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창 남북관계가 개선되며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지던 시기, 허경환은 "이때다! 이건 통일 각이다!"라며 "있는 돈 없는 돈 쫙쫙 모아서 (대북 관련 주식에) 넣었다"고 털어놓았다.

심지어 북미정상회담 소식까지 들려오며 허경환은 주식 상승의 꿈에 부풀었다. 그러나 트럼프가 갑자기 미국으로 돌아가며 회담이 결렬된 바. 이 소식을 들은 허경환은 "심장이 툭 떨어졌다. 손을 덜덜 떨며 (주식 창에) 들어갔는데 주식이 폭포수처럼 흘러내리더라"라며 '웃픈' 결말로 웃음을 자아냈다.

하필 허경환은 경주에서 '호구의 연애' 촬영 중이었던 상황. 주식 '폭망'을 눈으로 목격하고 데이트를 하러 간 그는 "경주 왕릉이 내 무덤 같고.. 정신 가출한 채로 데이트했다"고 털어놔 폭소를 유발했다.

영상 마지막에서 허경환은 촬영 도중 휴식 시간을 틈타 다시 한번 주식을 확인했다고 털어놓았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