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인터뷰] 반등 다짐한 캡틴 이용규 "아직 포기할 단계 아니다"

2020-06-03 17:51:51

2020 KBO 리그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20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3회초 1사 1루 한화 이용규가 내야 땅볼로 물러나며 아쉬워하고 있다. 수원=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5.20/

[대전=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포기할 단계가 아니기 때문에, 준비 잘하겠다."



9연패에 빠진 한화 이글스 주장 이용규(35)가 반등을 다짐했다.

이용규는 3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전에 앞서 "팬분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 죄송한 마음이 크다. 주장으로서 역할을 잘 해야 하는데, 부족한 면이 있는 것 같다. 선수들에게도 미안하다"고 했다.

한화는 최근 9연패에 빠졌다. 7승18패로 최하위로 처진 상황. 일단 연패를 끊어야 반등의 기회도 온다. 이용규도 주장으로서 분위기를 끌어 올리기 위해 힘 쓰고 있다. 그는 "어려운 상황이고 연패에 빠져있다. 어린 친구들이 잘해주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이럴 때는 고참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베테랑들이 잘 이끌어줘야 한다. 아직 경기가 많이 남아 있으니 반등할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용규는 20경기에서 타율 3할4리(56타수 17안타), 출루율 4할2푼6리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1번 타자로 꾸준히 출루하고 있다. 하지만 개인 성적보다는 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용규는 "개인 컨디션을 생각하기 보다는 팀이 어려운 상황이니 어떻게든 출루하자는 목표로 하고 있다. 나 뿐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승리를 위해 뛰고 있다. 멀리 바라보는 것보다는 집중하고 똘똘 뭉쳐야 한다. 한 경기, 한 경기를 잘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용규는 "선수들이 좋아지도록 노력하고 있다. 남은 120경기 정도를 해야 한다. 포기할 단계도 아니다. 차근차근 밟아가면 기회가 올 것이라 본다"면서 "실망시켜드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대전=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