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세포감염 없이도 고환 손상시킬 가능성"

2020-06-04 11:21:4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노란색)가 세포 표면(청색·분홍색)에 몰려있다. 미국 확진자의 검체를 배양해 전자현미경으로 관찰한 것. [미 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남성 생식능력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바이러스가 고환세포를 감염시키지 않고도 고환을 손상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4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 보스턴 터프츠 메디컬센터의 저우밍 교수와 중국 우한(武漢) 화중과기대학 녜슈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최근 학술지 '유럽 비뇨기과 포커스'(European Urology Focus)에 관련 내용을 발표했다.

논문은 후베이성 우한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 11명의 샘플을 이용, 고환 조직과 정액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는지 조사했다.

조사 결과 단 하나의 샘플에서 약간의 바이러스가 나왔으며 이 환자는 체내에 바이러스양이 많은 경우였다.

연구진은 이에 대해 바이러스가 고환 조직이 아닌 혈액에 있었기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연구진은 80% 이상의 샘플의 경우 고환 내 정액을 만드는 부위인 정세관에 심한 손상이 있었다면서, 정세관 세포가 부풀어 오른 상태였고 일부는 정액을 만드는 데 영향이 있을 정도의 손상이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바이러스가 고환 세포에 들어가지 않고 어떻게 이럴 수 있는지 불명확하다"면서도 "고환 내 ACE2(앤지오텐신 전환효소2) 수용체가 있어 바이러스가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결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스파이크 단백질 등 (세포막에 존재하는) 막단백질이 고환 손상에 역할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회복기에 있는 환자는 정자 기부나 임신계획에 대해 숙고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면서 또 "코로나19에 따른 고환 손상 위험을 줄일 방안을 찾는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푸단대 부속 상하이(上海)시 공공위생임상센터 연구자 장수예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직접적인 과학적 증거가 없다"고 신중론을 폈다.

장수예는 "많은 바이러스가 ACE2와 결합해 정상적인 기능에 영향을 끼치고, ACE2에 의존하는 세포에 손상을 끼칠 수 있다"면서, 면역체계 문제 때문에 손상이 생길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SCMP는 코로나19가 남성 생식능력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대해서는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남성 호르몬 이상이 관측된다고 주장하는 반면, 환자의 정액 샘플에서 바이러스가 나오지 않았다는 연구결과도 있는 상황이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 남성환자 5명 중 1명 꼴로 고환에 불편함이 있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온 바 있고, 미국에서는 40대 남성이 사타구니 부위 통증으로 응급치료를 받은 뒤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나오기도 했다.

bsch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