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5월 안마의자 사상 최대 실적 576억원 기록…작년 5월 비해 20% 증가

2020-06-03 14:58:00



글로벌 안마의자 1위 바디프랜드가 지난 5월, 창사 이래 월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바디프랜드는 지난 5월 안마의자만 576억 원의 매출을 이뤄내며 기존 기록을 갈아치운 것은 물론, 라클라우드와 W정수기 등을 포함한 전체 매출액 656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안마의자 576억 원 매출은 기존 월 최대 기록이었던 지난해 5월의 493억 원보다 20%가 증가한 수치다. 판매량으로도 1만 7,547대(설치 기준)를 기록하며 지난해 5월의 기존 최고 실적(1만 5,209대)을 가볍게 뛰어넘었다.

전체 월 매출 역시 기존 최고치였던 546억 원('19년 5월) 대비 20% 증가하며, 월 매출 600억 원대 시대를 열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바디프랜드를 선택해주신 고객님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고객 건강을 위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해 더 진보된 헬스케어 기술로 보답해 가겠다"고 말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