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남편' 유인석, 성매매 알선 등 "혐의 인정한다"…승리는 군사재판

2020-06-03 16:04:04

사진=연합뉴스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배우 박한별의 남편으로 알려진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가 성매매 알선 등 '버닝썬' 관련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3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제26형사부(김래니 부장판사)는 유인석 전 대표 등 총 6명의 업무상 횡령, 성매매 알선, 식품위생법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유 전 대표의 변호인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하며 "실질적인 가담 정도나 양형에 참작할 사유 등을 정리해 의견서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업무상 횡령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 관계는 인정하지만 법리적으로 검토할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유 전 대표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이승현·30)와 함께 '버닝썬 게이트'의 중심축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유 전 대표는 유리홀딩스 공동 대표이사로 재직 당시 승리와 지난 2015~2016년 일본인 사업가 일행 등 외국 투자자에게 총 24회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승리와 함께 라운지바 몽키뮤지엄을 유흥주점이 아닌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해 영업한 혐의, 버닝썬과 유착 의혹을 받는 경찰총장 윤규근 총경과 골프를 치면서 유리홀딩스 법인 자금으로 120만 원 가량을 결제한 혐의(업무상 횡령)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5월 유 전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이 이를 기각하며 불구속 상태에서 조사를 받았다.

또한 승리는 성매매 처벌법 위반, 엄무상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됐으나, 지난 3월 군에 입대하며 사건이 군사법원으로 이송됐다.

한편 유인석 전 대표 등에 대한 2차 공판은 오는 22일 열릴 예정이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