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36번 확진자, 지난달 30~31일 부산 국제시장-남포동-해운대 등 여행

2020-06-03 17:03:42

연합뉴스

부산시는 3일 무증상 상태에서 부산을 여행한 후 지난 2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경기도 안양시 36번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안양 36번 확진자는 지난달 30일 안양 자택을 출발해 자신의 승용차로 오전 10시10분 감천문화마을(접촉자 없음)을 둘러봤다.

이어 낮 12시20분 국제시장 돌솥밥집에서 식사를 하고 오후 1시26분 숙소에 들어갔다.

같은 날 오후 3시25분부터 오후 4시45분까지 해운대와 송정을 산책했고, 오후 5시42분부터 오후 10시3분까지 남포동과 깡통시장을 관광했다. 오후 10시49분 숙소에 들어갔다가 다음날인 5월 31일 오전 11시10분 안양으로 출발했다.

부산시는 안양 36번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사람은 보건소에서 상담을 받아달라고 당부했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