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인생 보는 눈 달라져" 아들 잃을뻔한 다비드 실바의 감동고백[ft.자서전 출간]

2020-06-03 18:10:41

사진출처=다비드실바SNS

'맨시티 스타' 다비드 실바가 축구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고백했다.



올여름 맨시티와의 결별을 준비중인 스페인 국대 실바는 4일 10년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생활을 결산하는 자서전 '엘 마고(EL MAGO, 마술사)-10년의 매직' 출간을 앞두고 있다.

3일 영국 대중일간 데일리스타는 이 책의 주요 부분을 발췌해 소개했다. 자서전을 통해 실바는 지난 2017년 12월 스페인 여자친구 예시카가 발렌시아의 한 병원에서 아들 마테오를 조산하던 때의 시련을 떠올렸다. 무려 다섯 달간 병원에서 사투를 벌인 마테오를 지키면서 축구선수의 삶을 이어가는 것은 쉽지 않았다. 실바는 "이 시련을 통해 정말 내 삶에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깨닫고 그것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사소한 것들은 털어버릴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인생에서 중요한 것들의 가치를 배우게 됐다. 나는 내 시간과 머리를 전혀 중요하지 않은 멍청한 일에 낭비하지 않는다. 아무것도 아닌 일들을 고민하느라 시간을 낭비하지 않는다. 그 일을 통해 나는 인생에 대한 분명한 관점을 갖게 됐다"고 털어놨다.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몇 달이었다. 그런 종류의 일에 준비된 이들은 아마도 거의 없을 것"이라고 썼다. "실제로 그런 상황을 겪어보고서야 비로소 그 상황이 어떤 것인지 깨닫게 된다. 모든 사람들이 미숙아에 대해 어떤 이미지를 갖고는 있지만, 실제 함께 살아보고, 경험해보기 전에는 그 상황이 얼마나 힘들고 나쁜 것인지 알 수 없다"고 했다.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 맨시티 동료들과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보여준 동료애와 진심에 대해 각별한 고마움을 전했다. 팀의 일정에 아주 중요한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감독과 선수들은 실바의 결장을 이해했다. 예시카와 아들 마테오를 향해 달려가야 했던 토트넘과의 첫 경기에서 골을 넣은 케빈 데브라위너는 골 직후 카메라를 향해 실바의 번호 21번을 표시하며 그의 가족을 응원했다.

실바는 "그 장면은 내가 평생 잊지 못할 고마운 장면이었다"고 썼다. "나는 과르디올라 감독님과 동료들, 구단에 진심으로 감사한다. 모든 이들이 정말 잘 도와주셨다. 내 머리가 맨체스터에 있지 않는 상황에서 펩 감독님은 내가 가족과 함께 있는 것, 내가 잘 지내는 것이야말로 팀을 위해 더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다"고 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