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성형설 해명 "36kg까지 빠진 후 시술+화장으로 얼굴 달라진 것"

2020-06-04 00:03:38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개그우먼 이세영이 성형설을 직접 해명했다.



이세영은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를 통해 성형설을 언급했다. 이세영은 "항간에 떠도는 성형설에 대해 이야기를 하려 한다"며 "성형은 일체 하지 않았지만 시술을 받았다. 얼굴이 달라진 이유는 화장법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얼굴이 달라 보이는 게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이어 "두 번째는 다이어트다. 제가 4년 전에 36kg까지 살이 빠진 적이 있다. 그때는 건강하게 빠진 게 아니라 안 먹어서 빠진 거다. 너무 힘들어서 얼굴살이 너무 많이 빠졌다"며 "그래서 제가 처음으로 받았던 시술이 필러다. 얼굴이 너무 보기 흉측하더라. 처음으로 시술을 받아서 앙상했던 얼굴이 복귀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자신의 턱을 가리키며 "제가 턱이 발달된 사람이다. 보톡스를 꾸준히 맞는다. 보톡스를 꾸준히 맞으면 실제로 턱이 작아지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고, "제가 뒷트임했다는 얘기가 있는데 이건 화장을 한 것"이라고 눈을 자세히 보여주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세영은 "저는 솔직히 기분 좋다. 안 했는데 (성형을) 했다 그러면 감사하긴 하다"며 "간지러운 데가 있으면 긁어야 되지 않겠냐 그래서 얘기해드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세영은 SNS를 통해 다이어트 근황을 공개해왔다. 지난달 21일에는 43kg가 적힌 체중계 사진을 공개하며 "목표까지 -2kg"라는 글을 남겨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후에도 이세영은 필라테스하는 일상 등을 공개하며 '건강한 다이어트'를 이어나가고 있다.

한편, 이세영은 지난 2011년 MBN 공채 1기 개그우먼으로 데뷔했다. 이후 tvN 'SNL코리아', '코미디 빅리그', XtvN '최신유행프로그램' 등의 예능프로그램과 '응답하라 1988' 등의 드라마에서 활약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를 통해 재일교포 남자친구와의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