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믿었던 서산 돼지찌개집의 배신…백종원 "장사를 말아야지" 참담[SC리뷰]

2020-06-04 08:30:16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백종원이 믿었던 서산 '돼지찌개집'에 실망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MC들이 서산 해미읍성에 긴급점검을 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작진은 '서산 해미읍성' 골목의 '돼지찌개집', '곱창집', '불고깃집', '호떡집' 네 가게 중 두 가게는 잘 하고 있고, 두 가게는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3MC는 초심을 잘 지키고 있을 가게만큼은 만장일치로 '돼지찌개 집'을 꼽았다. '돼지찌개집'은 지난해 방송 당시, 백종원이 '솔루션이 필요 없는 가게', '나만 알고 싶은 가게' 등 극찬을 아끼지 않았던 곳이기 때문. 백종원은 돼지찌개집, 불고깃집은 잘하는 가게로, 곱창집과 호떡집을 걱정했다.

이에 제작진은 SNS 반응을 소개했다. 모두가 걱정한 '곱창집'은 약속대로 '돼지곱창'만 판매하고 있었으며, "맛있다", "양이 많았다", "냄새 나거나 질기지 않는다"는 등 의외의 호평이 쏟아졌다.

반면 무한신뢰를 자랑한 '돼지찌개집'은 '손맛 칭찬해서 가장 먼저 갔는데 진짜 노맛, 개노맛, 왕노맛, 극대노맛'이라는 등의 SNS 혹평이 쏟아졌다. 이에 백종원은 "진짜로? 말도 안 돼"라며 당황했다. 모두 "잘못 찾아간 거 아니냐, 여긴 이럴 수 없다, 주인이 바뀌었나"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백종원은 SNS 혹평 후기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비밀 요원들을 가게에 투입했다. 메뉴판은 그대로였지만, 주방 안에는 직원이 조리했고 사장님은 가게 밖에 있었다. 전혀 가게를 생각하지 않는 사장님의 행동에 백종원은 "주인이 바뀐 것 같다"며 의아한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반찬의 갯수도 줄었고, 어리굴젓을 이야기하자 직원은 "드릴 순 있는데 먹고 탈난 손님들이 좀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돼지찌개를 맛 본 요원들 모두가 "고기 냄새가 너무 난다", "못 삼키겠다", "국물은 밍밍하고 맵다"고 평가했다. 어리굴젓 역시 몇 번 씹지 못한 채 뱉었다. 또한 사장님은 아예 손님을 응대하지 않고 말도 없었다.

이를 지켜보던 백종원은 씁쓸한 표정을 지으며 "방송이 독이 된거냐", "손님에 대해 아예 감정이 없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백종원은 "방금 사장님 표정 봤냐. 손님한테 데였나? 그래도 저러면 안되지. 그럼 장사를 하지 말아야지"라고 달라진 모습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김성주와 정인선 역시 "너무 다른 사람인 것 같다"라며 걱정했다.

방송 말미 예고편에서 돼지찌개집 사장님은 "똑같이 했다"고 해명하는 모습이 그려졌고, 백종원은 "처음부터 이런 고기 아니었다"라며 "사장님 이런 사람 아니었다"라고 분노했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