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계모에게 학대당한 9살 끝내 숨져… 가방 속에서 7시간 갇혀

2020-06-04 10:38:04

지난 1일 아파트 CCTV에 촬영된 119에 의해 이송되고 있는 A군과 뒤따라가고 있는 계모 B씨- 연합뉴스

천언에서 계모에게 학대받던 9세 아동이 끝내 숨을 거뒀다.



이 아이는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계모에 의해 7시간이 넘게 가방에 감금당하는 등 학대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지방경찰청은 4일 천안의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9세 A군이 지난 3일 오후 6시50분쯤 사망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오후 7시25분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병원으로 옮긴 지 사흘만이다.

경찰은 A군이 사망함에 따라 지난 3일 구속영장이 발부된 계모 43세 B씨의 혐의를 '아동학대 치사'로 바꿔 적용할 방침이다. B씨는 지난 1일 의붓아들인 A군이 거짓말을 한다며 여행가방에 감금,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이 심정지 상태로 (119에 의해) 발견된 건 2번째 가방"이라며 "A군이 1번째 가방 안에서 용변을 보자 (다른 가방에) 들어가라고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엘리베이터 CCTV 분석결과 B씨는 가방 속에 A군을 가둬두고 3시간가량 외출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A군은 지난달에도 머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는데, 이때에도 학대 정황이 있어 B씨가 조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A군 신체 곳곳에서는 멍 자국과 상처도 발견됐다. 이에 따라 경찰은 그동안 다른 학대가 있었는지, A군 친부가 이에 동조했는지 등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