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야식남녀' 1박2일 뒷풀이 논란…'이 시국에?' 결국 전격 취소(종합)

2020-06-04 13:32:14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JTBC 월화극 '야식남녀'팀이 촬영을 모두 마친 후 1박2일 펜션 뒷풀이를 진행하기로 했지만 논란이 이어지자 결국 취소를 택했다.



4일 드라마 관계자에 따르면 '야식남녀'의 배우와 스태프들은 5일 파주의 한 펜션에서 '쫑파티'를 겸한 1박2일 MT를 떠날 예정이었다. 3일 드라마의 모든 촬영이 끝나면서 기획된 일이다. 문제는 코로나19 사태가 잦아들지 않아 '생활 속 거리두기'가 지속적으로 권장되고 있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이번 뒷풀이에는 '야식남녀'의 배우와 스태프 약 1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현장에서 1박을 하는 배우도 있고 파티만 참여하고 현장을 떠나는 배우도 있다"며 "연출진이 직접 이 뒷풀이를 강행하고 있고 직접 배우들에게 '갈 수 있냐'고 물어보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귀띔했다.

덧붙여 "주연급 배우들이야 잠시 들르는 수준이 가능하지만 신인급 배우들로서는 연출자가 요구하면 어쩔 수 없이 가야하는 상황이 아니겠나"라고 되묻기도 했다.

하지만 이같은 사실이 알려진 후 '코로나19 상황에서 굳이 모임을 해야하나'라는 지적이 계속되자 제작진은 결국 취소를 결정했다.

'야식남녀' 측은 4일 "제작팀은 3일 최종 촬영을 마치고 대규모 종방연을 대신해 그간 촬영을 함께한 현장인력 및 배우 등 최소화된 인원으로 모임을 기획한 것이 사실"이라며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되는 코로나19 감염 사태로 인해 외부인 출입이 없는 장소일지라도 모이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최종 취소 결정했고, 해당부분을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안내하고 있다"고 전했다.

'야식남녀'는 시청률도 기대보다 저조한 수준이다. 지난 달 25일 1회 가구 평균 시청률 1.5%(이하 닐슨코리아 집계·전국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던 '야식남녀'는 4회만인 2일 방송에서 1%로 하락했다. 이같은 추세면 1%도 무너질 수 잇는 상황이다

게다가 아직 드라마는 중반이고 후반작업은 바쁘게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또 일상적인 생활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접목한 '생활 속 거리두기'가 시행된지 한달이 가까워지고 있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연이어 번지는 집단감염의 속도와 폭이 예상을 뛰어넘는 가운데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로의 복귀까지 고민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1박2일 '쫑파티'를 진행하는 것은 무리수였다는 지적이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