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은 R마드리드 '관심 레이더'에 걸렸다, 페레스 회장이 SON의 빅팬이다

2020-06-06 05:00:00

토트넘 손흥민 사진캡처=토트넘 구단 SNS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축구 여름 선수 이적 시장이 다가오면서 여러 소문들이 돈다. 아시아 최고 축구 스타 손흥민(28·토트넘)도 예외는 아니다. 스페인 매체 '돈 발론'이 거함 레알 마드리드가 손흥민의 여름 영입을 저울질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직 구단이 공식 확인해줄 단계의 루머는 아니다. 토트넘에 공식 제안한 것도 아니고, 레알 마드리드 내부에서 검토 중인 정도로 판단된다.



이 보도를 좀더 보면 레알 마드리드 플로렌티노 페레스 회장이 손흥민의 빅팬이라고 한다. 따라서 레알 마드리드가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손흥민을 영입하기 위해 움직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이적이 성사되기 까지는 여러 산들을 넘어야 한다. 손흥민은 토트넘과 2023년 6월말까지 계약돼 있다. 또 토트넘 구단은 철저하게 선수를 헐값에 팔지 않는다. 손흥민의 몸값을 1억3500만파운드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코로라19로 자금 위기를 겪고 있어 아무리 빅클럽이라고 하지만 1억파운드가 넘는 돈을 지불하기는 어렵다. 영국 매체 스포츠몰은 '손흥민의 이번 여름 이적은 성사되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손흥민의 아시아 최고 스타다. 또 왼쪽 윙어로 세계 톱5 안에 들어갈 정도로 파괴력이 굉장하다. 게다가 레알 마드리드가 아시아 마케팅까지 고려한다면 손흥민은 더 없이 좋은 카드다.

레알 마드리드는 과거 토트넘에서 세계 정상급으로 성장했던 가레스 베일, 루카 모드리치를 영입해 톡톡히 재미를 봤다.

손흥민의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과거에도 한 차례 레알 마드리드 소문이 돌았지만 그후 잠잠해졌다.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는 EPL 맨유, 스페인 FC바르셀로나와 맞먹는 지구상 최고의 빅클럽 중에서 빅클럽이다. 따라서 이적설이 현실로 이어진다면 박지성의 맨유행 그 이상의 파괴력을 갖게 된다. 손흥민 팬들은 레알 마드리드 이적 소문만으로도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