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정재훈, 3년 암투병 끝 33세 나이로 지난 3일 사망

2020-06-06 08:24:28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가수 정재훈이 3년간의 암 투병 끝에 향년 3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지난 5일 고 정재훈의 소속사 현대미술 매니지먼트 아트코리언에 따르면 정재훈은 지난 3일 유명을 달리했다.

밴드 모노폴리 보컬 출신인 정재훈은 지난 2007년부터 2014년까지 7년간 밴드 활동을 하면서 대표곡 '강릉가고 싶어', '마리아', '너의 나' 등으로 사랑을 받았다. 싱어송라이터로도 활동하며 '별 쏟아지던 날'을 직접 작곡했으며, '먼 곳에 있어줘'의 작업에 직접 참여하기도 했다.

생전의 정재훈은 앨범을 발매할 때 "내 노래를 듣고 많은 사람들이 꿈과 희망, 용기를 잃지 않고 살아갔으면 좋겠다"라는 소감을 전한 바 있다.

고인의 뜻에 따라 현대미술 매니지먼트 아트코리언 유현호 대표는 "사랑하는 동생이자 소속 아티스트였던 정재훈이 3년 동안 암투병 생활에서도 작곡에 매진할 정도로 음악에 애착을 보여 그의 생전 작업 해 두었던 작곡 음원과 리메이크 앨범 발매를 유족과 협의 중이다"이라고 밝혔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