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이 대표 “이혼 후 전 남편 사망…장례식장에 갔더니..”

2020-06-06 23:42:25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손경이관계교육연구소 손경이 대표가 이혼 후 전 남편 장례식장에 갔던 당시를 떠올렸다.



지난달 23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손 대표는 자신이 이혼 후의 삶을 이야기했다.

이날 손 대표는 "전남편과 이혼 후 각자 열심히 살다가 아이를 통해 전화를 받았다"면서 "애 아빠가 죽었다더라. 갑자기 사고로 죽음을 맞이한 것이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젊은 나이고 그럴 리도 없고 갑자기 왜? 라는 의문만 들었다. 믿을 수 없었다. 날 속이는 건가?라며 현실을 부정했다"고 털어놨다.

이미 이혼을 해서 남이 됐기에 장례식장에 참석을 안 해도 됐지만 그는 "애는 가 있다는 거다. 그러니까 애는 보고 싶고, 저는 시댁 때문에 헤어졌으니까 가면 시댁을 볼 거고 여러 가지가 걱정됐다. 가야되나 말아야하나 고민하다 결국 엄마니까 아이를 위해 갔다. 시댁이 나를 싫어하지만 가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전 남편의 빈소에 찾아갔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장례식장에 가서 영정사진을 보는데 마음이 안 좋았다. 이젠 볼 수 없는 사람이니 감정을 정리 하자고 마음먹었다"며 "그런데 이상하게 화가 났다. 저를 반겨주는 사람이 없으니 거의 쫓겨나다시피 나오면서 '잘 살지', '난 또 여길 왜 왔지' 등 여러 생각이 들면서 복잡 미묘한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의 일은 아무도 모르는 거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MC 최은경은 "부부 관계는 무 자르듯 깔끔하게 잘라 내는 것은 불가능하다. 끈질기게 이어지는 것이 분명하게 있다"며 부부의 연에 대해 정리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