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피플] 높아지는 포수 박동원이 가치, 그는 그라운드 안팎으로 바쁘다

2020-06-07 09:42:10

2020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5회말 1사 1, 3루 키움 박동원이 1타점 안타를 치고 나가 기뻐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5.21/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키움 히어로즈의 '임시 주장' 박동원이 리그 최고 포수를 향해 가고 있다. 그라운드 밖에선 후배들의 든든한 조력자다.



박동원은 올 시즌 절정의 타격감을 보이고 있다. 타율 3할6푼3리로 6위, 홈런 7개로 공동 5위에 올라있다. 장타율도 0.681로 4위다. 그는 2015~2016시즌 2년 연속 14홈런을 때려낸 바 있다. 올해는 벌써 절반의 개수를 기록하면서 커리어하이를 예고하고 있다.

박동원은 선발 투수에 따라 이지영과 포수 마스크를 나눠 쓴다. 포수로 나서지 않을 때는 주로 지명 타자를 맡는다. 타격에서 맹활약 하니 활용 폭이 넓다. 6일 고척 LG 트윈스전에선 대타로 나와 적시타를 때려냈다. 키움은 4번 박병호의 뒤를 받쳐줄 5번 타자가 절실했는데, 박동원이 그 역할을 훌륭하게 해내고 있다.

박동원은 "야구는 멘탈 경기라는 말을 많이 한다. 흔들리지 않도록 준비하다 보니 유인구에 덜 속는 부분이 있다. 일단 공이 배트에 맞다 보면 그라운드 안에서 어떤 상황이 일어날지 모른다. 그래서 맞히려고 한다. 어떻게 쳐야 할지 코치님과 전략적으로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 운도 따라주고 있다"고 말했다. 장타에 대해선 "웨이트를 많이 해서 힘은 좋았지만, 예전에는 효과를 많이 못 보기도 했다. 예전보다 공이 배트에 맞는 빈도가 높아지다 보니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야수조 조장을 맡다가 김상수의 2군행으로 임시 주장을 하게 됐다. 그라운드 밖에서도 바쁘다. 박동원은 "어떻게 이끌어야겠다 그런 건 없다. 프로에서 주장이 처음이라 뭘 해야 할지 모른다. 하던 대로 선수들과 얘기를 많이 하고 장난도 많이 치고 있다. 선수들이 다 잘하고 경기를 이기니 덩달아 분위기가 좋아지고 있다"고 했다.

이적생 박준태와 전병우는 개성고 후배이기도 한다. 박동원에게 큰 도움을 받고 있다. 그는 "모든 선수들과 잘 지내면서도 마음이 더 가는 게 있다. 어렸을 때부터 같이 겨울에 뛰면서 운동했던 후배들이다. 내가 해줄 수 있는 부분은 도와주려고 한다. 와서 잘해서 기분이 좋다. 더 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들 뿐 아니라 후배들은 박동원에게 조언을 구하기도 한다. 영혼 없이 답해주는 경우는 없다. 박동원은 "내가 기술적으로 알려줄 수 있는 건 없다. 다만 선수들은 누구나 핑계를 대고 싶어한다. 그런 걸 들어주면서 '아 그래서 너가 못했구나' 이런 공감도 해준다. 나에게 물어봐서 고마운 것도 있지만, 어려움도 있다. 어떤 대답을 해줘야 할까 고민을 많이 한다. 며칠 뒤에 얘기하자고 하기도 한다. 후배들의 얘기에 터무니 없는 답을 줄 수는 없다. 포인트를 잘 잡아서 얘기해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