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발레 커플' 김보미♥윤전일, 코로나19 결혼 연기→오늘(7일) 결실 맺는다

2020-06-07 09:40:15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김보미와 발레리노 윤전일 커플이 결혼식을 올린다.



7일 김보미의 소속사 이엘라이즈에 따르면 김보미와 윤전일은 이날 오후 5시 서울 강남구의 한 웨딩홀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당초 4월 26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던 이들은 코로나19의 확산 여파로 결혼식을 6월로 연기했던 바 있다.

당시 김보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4월 26일 예정이었던 결혼식을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로 인한 모든 하객분들과 가족들의 안전함과 건강을 위해서라도 결혼식을 미루는 걸로 결정했다"며 "많은 분들의 걱정과 관심에 감사함을 표하고. 저희 부부 또한 건강하게 코로나19를 맞서 이기겠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 결혼식은 2020년 6월 7일 일요일 5시다"고 알렸다.

김보미와 윤전일 커플은 지난해 9월 공개열애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발레 공연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발레'라는 공통적인 관심사가 두 사람의 관계를 발전시켜준 셈.

김보미는 세종대학교 무용과를 졸업해 2008년 SBS '바람의 화원'으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써니'(2011, 강형철 감독), SBS '별에서 온 그대'(2013), KBS2 '단 하나의 사랑'(2019)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특히 '단 하나의 사랑'에서는 발레리나를 연기하며 각인됐다.

윤전일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의 발레리노로 국립발레단과 루마니아국립오페라발레단에서 무용수로 활약했다. 또 2014년에는 Mnet '댄싱9' 시즌2에 출연해 우승한 바 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