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수 GS 회장 "디지털 기반 신사업 강화해 미래 시장 선도할 것"

2020-06-29 17:23:12

허태수 GS회장은 "현재 우리를 둘러싼 환경은 매우 빠른 속도로 끊임없이 변화를 만들어 내고 있으며 사물인터넷(IoT), 데이터,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 디지털 기술이나, 기후 변화와 환경오염을 막기 위한 기술들은 발전을 거듭하면서 우리 사업에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이를 위해 "IT와 데이터를 결합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디지털 혁신을 통한 변화)'에 힘을 써야한다. 중장기적으로 우리가 보유한 핵심 기술에 '디지털 역량'을 접목하고, 우리의 중심 사업과 연관된 사업으로 신사업을 확장해, 이를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해 나간다면, 차별화된 실력으로 미래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GS는 계열사별로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며 비즈니스 기회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먼저 GS칼텍스는 '올레핀 사업'에 2조 7000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통해 오는 2021년에 상업가동을 목표로 연간 에틸렌 70만톤, 폴리에틸렌 50만톤을 생산할 수 있는 올레핀 생산시설을 건설하고 있다.

또한 GS칼텍스는 LG전자와 함께 기존 주유소 개념에서 진화한 새로운 형태의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을 선보인다. 기존에 제공했던 주유·정비·세차 서비스 이외에 전기차 충전, 전기차 셰어링 등 새로운 서비스를 추가로 제공하는 등 '모빌리티 인프라 서비스 공급자'로서 입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GS에너지는 지난해 롯데케미칼과 손잡고 석유화학사업 합작사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신규 합작사는 총 8000억원을 투자해 전기·전자제품 및 의료기구 제조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원료 생산공장을 건설하고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또 GS에너지는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각종 신재생 에너지를 비롯, 다양한 신기술이 접목된 에너지 신사업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GS건설은 앞으로 투자개발형 사업 등 신사업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미 지난해 말 인도에 총사업비 1억8500만 달러(한화 약 2200억원)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 개발사업에 투자를 결정한 GS건설은 올 초에는 경북 포항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에서 1000억원 투자를 결정하며 2차 전지 재활용 사업에도 진출한 바 있다.

또한 GS건설은 건설인력 고령화와 인력난 등으로 주목받고 있는 '모듈러 시장'에도 진출, 이미 독일 모듈러 주택 시장에서 매출 4위에 오른 폴란드 단우드사, 고층 모듈러 실적을 보유한 영국 엘리먼츠사와 함께 미국의 고층 철골 모듈러 전문회사의 인수를 앞두고 있다.

GS리테일은 지난 1월 BC카드 본사에 미래형 편의점인 GS25 을지스마트점을 오픈했다. GS25는 지난 2018년 9월 업계 최초로 안면 인식 결제 시스템과 스마트스캐너가 적용된 무인형 스마트GS25를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선보이기도 했다. 미래형 GS25에서는 ▲QR코드를 통한 개인식별 ▲고객 행동 딥러닝 스마트 카메라 ▲재고 파악을 위한 무게 감지 센서 ▲영상 인식 스피커를 통한 고객 인사 ▲AI가 활용된 결제 등의 미래형 디지털 유통 기술과 관련한 다양한 테스트가 이뤄질 예정이다.

GS리테일은 앞으로도 집중 시설물 내 무인 점포의 확산 전개, 운영 효율화가 필요한 위성 점포 운영, 야간 미영업 점포 운영 등 특수 점포에 우선적으로 미래형GS25를 확대해간다고 밝혔다.

GS홈쇼핑은 TV, 모바일 쇼핑 등 핵심 사업의 디지털화해 고객경험을 바탕으로 사업 혁신을 지속해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고객 데이터를 통해 단독 상품을 확대하고, 고객에게 개인화된 경험을 제공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GS홈쇼핑은 국내외 300여개의 스타트업과 벤처 펀드에 약 3300억원을 투자해 꾸준히 신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