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한 스퍼스♡'포체티노, 토트넘 티셔츠 입고 '재계약'아들과 찰칵

2020-06-30 01:25:01

출처=마우리치오 포체티노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마우리치오 포체티노(19)가 아버지가 떠나고 없는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와 동행을 이어간다.



영국 스포츠방송 '스카이스포츠'는 29일, '19세 윙어 마우리치오 포체티노가 클럽과 연장계약을 체결했다. 화요일(30일) 계약이 종료될 예정이었는데, 계속해서 팀에 남게 되었다'고 보도했다. 포체티노 주니어도 인스타그램에 아버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토트넘 감독과 나란히 찍은 사진과 함께 "새로운 시즌이 기대된다"고 적었다. 지난해 11월 조제 무리뉴 현 감독에게 지휘봉을 넘기고 팀에서 물러난 포체티노 감독은 토트넘 티셔츠를 입고 있는 게 눈에 띈다.

포체티노 주니어는 2017년 토트넘 아카데미에 입단했다. 18세팀을 거쳐 현재 23세이하 팀 소속이다. 아직은 1군에 데뷔하지 못했다. 같은 포지션에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 스티븐 베르바인, 에릭 라멜라와 같이 쟁쟁한 1군 선수들이 버티는 까닭이다.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포체티노 감독의 또 다른 아들 세바스티아노는 과거 토트넘 1군 컨디션 코치로 재직했으나, 아버지와 함께 구단을 떠났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