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프리뷰]'반등 다짐' 롯데vs'선두 굳히기' NC, 시즌 첫 낙동강 시리즈 결과는

2020-06-30 10:30:00

◇사진제공=NC 다이노스

[창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라이벌전에서 격차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가 올 시즌 첫 맞대결을 갖는다. 롯데와 NC는 30일부터 창원NC파크에서 시즌 첫 3연전을 치른다. 29일 현재 NC가 32승14패로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는 반면, 롯데는 22승23패로 전체 7위다. 9.5경기의 승차가 적지 않지만, 두 팀 모두 자존심을 걸고 싸우는 한판승부라는 점에서 기대감은 커지고 있다.

'형님' 롯데는 '아우' NC만 만나면 작아졌다. NC가 KBO리그에 참가한 2013년 이래 지난해까지 상대전적에거 44승2무66패로 열세다. 시즌별 상대우위에서도 롯데(3회)가 NC(4회)에 밀린다. 가장 최근인 지난해엔 NC가 롯데에 11승5패로 절대 우위를 점한 바 있다. 프로야구 원년 구단이자 영남의 터줏대감으로 불리는 롯데에겐 적잖이 자존심이 상할 만한 기록이다.

올 시즌에도 이런 구도엔 큰 변함이 없어 보인다. NC는 올 시즌 20승, 30승 고지를 잇달아 선점하면서 비원의 대권을 향해 전진하고 있다. 선두 수성의 첫 고비로 여겨졌던 지난 주 수도권 6연전에서도 연속 위닝시리즈를 만들면서 흔들리지 않는 힘을 과시했다. 롯데는 수도권 9연전에서 3연속 루징시리즈에 그친 뒤 가진 지난 홈 6연전에서 2승2패로 5할 성적을 거뒀지만, 승패마진은 여전히 마이너스(-)에 그치고 있다. 장맛비로 이틀을 쉬면서 체력을 비축했고, 28일 사직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타선이 반등한 것은 호재다.

롯데 변수가 생겼다. 당초 선발 예고됐던 노경은이 손목을 다쳐 부상자명단(IL)에 등재되고, 불펜 투수 김대우가 대체 선발로 나선다. 김대우는 올 시즌 14경기서 15⅔이닝을 던져 1패, 평균자책점 4.60을 기록했다. 지난 20일 사직 KT전에서 2이닝을 던진 게 올 시즌 한 경기 가장 많은 이닝 소화다. 불펜 데이로 NC전을 치를 가능성이 있다.

시즌 9경기서 6승(2패), 평균자책점 3.60인 라이트는 지난 17일 광주 KIA전에서 7실점하며 무너졌지만, 25일 수원 KT전에서 5이닝 1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되며 자신감을 되찾았다. 이닝 소화수가 많은 편은 아니라는 점을 떠올려보면 타선의 득점 지원과 중반 이후 불펜 싸움에서 희비가 갈릴 전망이다.

창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