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서정희 “새 ♥생기면? 서세원과 더블데이트→애 만들 자신은 없어”

2020-06-30 08:49:24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방송인 서정희가 전 남편인 개그맨 서세원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화려한 싱글로 돌아온 서정희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서정희는 자신의 근황에 대해 "요즘 잘 지내고 있다. 이렇게 바쁜 적이 있었나? 이렇게 느낄 정도로 매우 바쁘다"고 얘기했다.

최근 홈쇼핑 출연과 작가 활동, 그리고 강의까지 바쁜 일상을 보내며 오로지 자신의 삶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서세원에 대한 질문이 나오려하자 "어떤 질문도 걱정 없다"며 운을 뗐다. 전 남편의 소식을 들었냐는 물음을 들은 서정희는 빙긋 웃더니 "요즘에 듣고 있다. 좋은 소식이든 어떤 소식이든 들을 때 느낌이 예전에는 불편했었다. 그런데 지금은 연예인 소식처럼 듣고 있다"고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이어 "서세원이 잘 살았으면 좋겠다. 불편한 것도 전혀 없다. 가정 잘 꾸리고 배반하지 말고 끝까지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그는 "저도 새로운 사랑이 생기면 같이 만날 생각이 있다. 아이 만들 자신은 없고요"라고 여유 있는 농담을 던져 웃음을 유발했다.

그러면서 "서로 신경 쓰지 말고 각자의 길을 가는 게 멋있는 거다. 헤어질 때는 그 정도로 멋있게 살려고 헤어지는 게 아니겠나"라고 앞으로의 삶이 중요 하다고 말했다.

새로운 사랑을 생각하고 있냐는 질문에 서정희는 "많은 분들에게 소개해 달라고 얘기하고 있다. 소개 받은 적도 있다. 연하도 많고 연상도 많았다. 그런데 연상은 제가 안 될 것 같더라. 젊은 사람이 좋다"라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안겼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