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김구라, 전 아내가 진 빚 17억 3년 만에 다 갚아”

2020-06-30 11:13:40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풍문쇼'에서 김구라가 이혼 후 17억의 빚을 갚은 이유를 추측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연예계 대표 싱글대디 김구라를 주제로 출연자들이 이야기를 나눴다.

김구라는 2015년 8월에 18년간의 결혼 생활을 접고 이혼, 아들 김동현 군을 홀로 키우는 6년차 싱글 대디다.

연예부 기자는 "(2010년) 김구라의 전 부인인 이 씨가 자신의 이름으로 친언니에게 돈을 빌려줬는데, 친언니가 돈을 갖고 잠적해버렸다. 그런데 문제는 김구라가 빚의 존재를 4년 뒤인 2014년 알게 된 거다. 당시 전부인 앞으로 돼 있었던 빚이 17억 원이었다. 원금은 5~6억 원이었고, 이자만 10억 원이었다"고 전했다.

다른 기자는 "김구라는 빚 때문에 이혼한 게 아니었다. 빚 10억 원은 열심히 일해서 갚을 생각을 했던 건데, 이후에도 2년 동안 계속해서 발견되는 빚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얻었고 결국 공황장애까지 앓게 됐다. 공황장애가 생기며 돈을 갚는데 차질이 생겼고, 부부간의 신뢰도 깨져버린 상태였다. 결국 어쩔 수 없이 이혼을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당시 빚을 갚기 위해 들어오는 모든 프로그램들에 출연하며 바쁘게 활동 했다고. 연예부 기자는 "김구라가 2012년부터 2015년까지 3년간 출연했던 프로그램이 48개인 것으로 알려졌다. 쉴 틈 없이 일한 것"이라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홍석천은 "빚을 빨리 갚아야한다는 압박감 때문에 그런 것 같다"며 김구라의 속사정을 대변하기도.

연예부 기자는 "김구라가 17억 원의 빚을 다 갚았는지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2017년도에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3년 만에 빚을 다 갚았다'라고 얘기를 한 적이 있다. 그런 말을 한 것으로 보아 빚에 대한 정리는 다 된 것 같다"면서 "금액이 워낙 크다보니까 아들 동현 군의 수입 일부도 빚 갚는데 사용 됐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동현 군의 엄마이고 비연예인인 사람이, 사업을 하지 않았던 주부가 17억 원의 금액을 갚는다는 것은 엄두가 나지 않는 금액이기도 하다. 그렇기 때문에 김구라가 전 아내에 대한 의리로 빚을 다 갚아준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었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홍석천은 "김구라가 가계부를 쓰며 꼼꼼하게 돈 관리를 한다. 몇 년째 차곡차곡 기록을 하고 있었는데 전 아내가 본인 몰래 빚을 지고 있다는 걸 알았을 때 큰 충격을 받았을 것 같더라. 그걸 해결하고 위기를 극복한 것을 보며 김구라가 진국이라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됐다"라고 김구라를 칭찬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