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기자회견 취소 이유가?…“큰 충격 받고 건강 나빠져”

2020-06-30 21:35:33



'매니저 갑질' 의혹에 휩싸인 원로배우 이순재(85)씨의 현재 건강 상태가 전해졌다.



앞서 지난 29일 SBS는 이씨의 전 매니저 김 씨의 발언을 인용해 "유명 원로배우(이순재)의 아내가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다"며 "문제 제기를 하자 부당해고 당했다"고 보도했다. 김씨는 "배우의 일정을 관리하고 이동을 돕는 매니저로 알고 취업했는데, 두 달 동안 배우 가족들의 허드렛일까지 도맡아 하는 머슴 같은 생활을 했다"고 하소연했다고 SBS는 전했다. 김씨는 또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도 않은 채 두 달간 주말 포함 5일 휴무, 평균 55시간 넘게 일했지만 휴일 및 주말 수당은 없었으며 기본급 180만원이 전부였다고 했다.

보도가 나가자 이씨는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 보도"라며 "보도에서 '머슴생활'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가당치 않다.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이씨의 소속사는 30일 입장문에서 "SBS 보도 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됐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순재는 지난 60여 년간 배우로 활동하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왔다"며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이순재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했다.

이씨는 그러나 소속사 입장과는 달리 김씨에 대한 법적 대응은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순재는 한겨레신문과 인터뷰에서 "(보도 내용과 관련해)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나는 살면서 법적으로 뭘 해본 적이 없는 사람이라 법적인 문제로 가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원인 제공은 우리가 했고, 상대방은 젊은 사람이기 때문에 법적으로 안 했으면 좋겠다는 게 내 생각"이라며 "(전 매니저의) 바람을 들어줄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다고 한겨레는 전했다.

당초 예고했던 기자회견도 취소했다. 이씨는 OSEN 인터뷰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이런 일을 겪다 보니, 크게 충격을 받은 마음에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했지만 몸이 좋지 않아서 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씨는 "어제 보도 이후, 그러고 나서 오늘 오후까지 김씨가 연락을 해오지 않았고, 제 연락도 안 받는다"며 "당시 제 아내의 잘못을 시인하고 인정했지만 다시 만나서 사과할 부분은 사과하고 싶다. 다만 저는 사람을 막 부리고 해고한 적이 한 번도 없다. 아내의 잘못에 대해 사과하고 싶은 것"이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씨는 "제가 너무 큰 충격을 받았다. 저는 지금껏 누군가를 부당해고 해본 적도 없고, 심하게 야단친 적도 없다"며 "김씨가 바라는 게 사과라고 하는데, 만나서 사과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