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완성차 업체들, 대한민국 동행세일과 연계해 최대 10% 할인

2020-07-01 12:12:05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대한민국 동행세일과 연계해 최대 10% 할인과 다양한 판촉행사를 마련했다.



현대자동차는 1일 더 뉴 싼타페 계약고객 1만명에게 계약금 20만원 특별지원을 한다고 밝혔다. 또 벨로스터(N제외·10%), 아이오닉 일렉트릭(3∼10%), 쏘나타(하이브리드 제외·3∼5%), 구형 싼타페(5∼7%) 등은 가격을 할인한다.

상용 차량은 마이티, 카운티 등 7개 차종 900여대를 정상가에서 최대 10% 할인한다. 상용 차량 출고 고객 400명에겐 10만원 상당의 휴가비도 준다.

기아차는 K3, 스포티지, 니로HEV, 카니발 등 10개 차종을 구매하는 5000명에게 최대 10% 페스타 할인 혜택이나 36개월 할부 기간 1% 특별 저금리 혜택을 준다. 기아차는 최대 할인혜택이 모닝 60만원, K3 85만원, 스포티지 150만원, 니로HEV 80만원, 카니발 210만원 등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차도 XM3를 할부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최대 36개월간 3.5% 또는 최대 72개월간 3.9%의 저금리 혜택을 제공한다. 더 뉴 QM6에는 최대 150만원 상당의 구입비 지원(옵션, 용품, 보증연장) 또는 최대 50만원의 현금 지원 혜택을 준다.

의료기관 종사자, 호국보훈자, 공무원, 교직원은 50만원 추가 할인이 있다.

한국GM 쉐보레는 스파크 1000대 한정 10%, 말리부 디젤 100대 한정 15%, 트랙스 100대 한정 10%, 이쿼녹스 100대 한정 7% 할인을 해준다.

행사와 별도로 7월 개소세 감면 혜택이 줄어든 만큼을 지원한다. 말리부 70만원, 트랙스 60만원, 이쿼녹스 70만원 등이다.

쌍용차는 2500대 한정으로 최대 10% 할인한다. G4 렉스턴은 최대 450만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그 밖에 G4 렉스턴, 코란도, 티볼리 등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전 모델 대상으로 개별소비세 부담을 덜어 주는 최대 150만원 할인을 한다.

한편 대한민국 동행세일은 코로나19 피해 극복과 내수 활성화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부처가 합동 추진하는 전국적인 소비진작 행사로, 12일까지 진행된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