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피플] "고민 없다"던 이동욱 감독, 최성영은 '7이닝' 호투로 답했다

2020-07-04 08:20:43

2020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2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1회말 NC 선발 최성영이 역투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6.27/

[창원=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고민이 없다"는 이동욱 NC 다이노스 감독의 믿음에 좌완 최성영이 화답했다.



최성영은 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안타(2홈런) 1볼넷 2탈삼진 4실점으로 호투했다. 팀이 2대8로 패하면서 최성영은 패전 투수가 됐다. 하지만 최서영은 롯데 자이언츠와의 주중 3연전에서 피로도가 쌓인 불펜진의 고민을 깨끗이 씻어냈다. 올 시즌 개인 한 경기 최다 이닝을 투구하면서 '5선발' 자격을 증명했다.

NC는 명실상부 '선발 야구'의 팀이다. 선발 평균자책점이 3.57로 리그 1위다. 드류 루친스키, 마이크 라이트의 외국인 투수 원투 펀치에 국내 에이스 구창모라는 확실한 카드가 있다. 여기에 경험이 풍부한 이재학이 버티고 있다. 4선발만 놓고 봐도 NC에 견줄 팀은 많지 않다. 무엇보다 외국인 투수 2명과 구창모가 긴 이닝을 소화해주니 불펜 약점도 최소화할 수 있다.

그나마 최대 약점이라고 할 수 있는 건 5선발과 불펜진이다. NC는 시즌을 앞두고 5선발 오디션을 진행했다. 지난해 선발로 활약한 김영규와 최성영, 그리고 신민혁 등이 경쟁했다. 쉽게 예측할 수 없는 승부였다. 자체 청백전까지만 해도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그 결과 김영규가 가장 먼저 기회를 얻었다. 그러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이어 최성영, 김진호 등이 시험대에 올랐다. 하지만 그 누구보다 만족스러운 투구를 하지 못했다.

다시 기회를 얻은 최성영이 경쟁에서 조금씩 앞서 나가는 모양새다. 5선발에 대해 말을 아끼던 이동욱 NC 감독은 지난달 27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최성영 카드를 꺼내 들었다. 최성영은 이날 경기에서 6이닝 3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를 수확했다. 비록 팀은 패했지만, 선발 투수로 제 역할을 다 해냈다.

3일 창원 KIA전을 앞두고도 이 감독은 '5선발 고민'을 묻는 질문에 "고민 없다. 최성영이 오늘 나간다. 믿고 있으면 그대로 가야 한다. 자기 공을 던지는 모습만 보여주면 계속 갈 수 있다. 지거나 이기는 문제는 그 다음이다. 아무리 잘 던져도 공격에서 안 터져서 질 수 있다. 타자를 어떻게 상대하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 감독은 그것만 원한다. 그런 책임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 기대를 알았을까. 최성영은 올 시즌 4번째 선발 등판에서 자기 공을 던졌다. 큰 위기가 없었다. 안정된 제구로 이닝을 지워나갔다. '5선발'인 만큼 무결점 피칭을 기대하긴 어려웠다. 3회초 희생플라이로 먼저 실점했다. 6회초 1사 2루에선 최형우에게 우월 투런포를 맞았다. 잘 던진 몸쪽 공이 공략당했다. 그래도 흔들리지 않고 임무를 완수했다. 투구수를 아낀 최성영은 7회에도 등판했다. 2아웃을 잘 잡아놓고, 한승택에게 솔로 홈런을 맞아 4점째 실점했다. 그래도 주중 경기에서 불펜 소모가 큰 상황에서 최성영은 7이닝을 책임졌다.

기대 이상의 성과였다. 상대는 KIA 외국인 투수 드류 가뇽이었다. 위력적인 공을 던진 가뇽보다도 더 많은 이닝을 소화했다. 최성영은 NC의 고민인 '5선발'로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쳤다.창원=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